알림2019.04.30 13:32

 

                                                                                                                     조규익

QR코드를 열어 보세요!

 

<<동동動動: 궁중 융합무대예술, 그 본질과 아름다움>>을 내며

 

숭실대학교 한국문학과예술연구소에서 올해의 첫 책인 <<동동動動: 궁중 융합무대예술, 그 본질과 아름다움>>(민속원)한국문학과예술연구소 학술총서 58’로 나왔다. 고려조와 조선조의 궁중 연향에서 공연되던 가악 융합 무대예술 동동에 관한 공동저술(저자: 조규익문숙희손선숙성영애)이다. 이미 2015년에도 우리(조규익문숙희손선숙)는 궁중 예술 역사상 최고봉으로 인정받고 있는 봉래의鳳來儀를 유사한 관점과 방법론으로 연구한 저서(<<세종대왕의 봉래의, 그 복원과 해석>>, 민속원/한국문예연구소 학술총서 47)를 낸 바 있다. 양자 모두 각 분야의 연구자들이 들러붙어 분석한 결과를 바탕으로 무대공연을 갖고, 그 결과를 엮어 낸 것들이다. 전자와 마찬가지로 이 책도 규모는 비록 작으나, 학계에 던지고자 하는 메시지는 턱 없이크다. 사실 기존의 학문적 관습이나 섹트의식에 매몰되어있는 동학들이 개권(開卷)할 가능성은 희박하고, 설사 슬그머니 열어본다 해도 가납(嘉納)될 확률은 더더욱 희박함에도 할 말이 많은 우리였다.

 

최근까지 <동동>은 국어국문학과 은사님들로부터 배운 문자 텍스트로서의 동동일 뿐이었고, 그것은 고려속요고려가요여요려가등의 명칭으로 부르던 시문학 텍스트일 뿐이었다. 초창기 연구자들이 명칭에 대하여 갖고 있는 편견과 그로부터 확립된 논리구조가 별 수정 없이 대물림되어 내려오고 있는 형편이다. 본 연구소에서는 그런 문제를 타개하고자 문학음악무용을 연구하는 4인이 머리를 맞대고 동동정재의 융합적 성격을 분석적으로 고찰하기 시작했고, 작년 12월 초에 그 중간 결과를 무대로 올렸으며, 그 결과를 보충하고 다듬어 지금의 책으로 묶어내게 된 것이다. 이 책의 내용이나 방향을 점 더 구체적으로 설명하기 위해 머리말을 첨부하고자 한다.

 

 

QR 코드를 읽어 보세요!

 

 

머리말

 

지난 해 12, 우리는 그동안 공부해온 동동을 무대(“동동, 시간이 흘러도 변함없는 사랑의 염원이여!”/국가지정무형문화재전수회관 풍류극장/2018121)에 올렸다. 고려와 조선조 궁중연향에서 속악으로 연행되던 동동을 가악의 융합예술 그대로 재현해 본 것이다. ‘동동고려사 악지(2/속악동동’)와 악학궤범(3 고려사 악지 속악정재동동’/5 성종조 향악정재도의아박’)에 그 존재를 드러낸 것은 수백 년 전의 일. 그러나 그 맥박과 온기는 아직도 살아 있었다.

 

"마음속의 뜻을 말로 나타내면 시가 되나, 말만으로 부족하니 탄식하, 탄식만으로 부족하니 길게 노래하고, 길게 노래하는 것만으로 부족하니 알지 못하는 사이에 손을 흔들어 춤추고 발을 움직여 뛰게 된다."

 

그 옛날 <<모시毛詩>> 대서大序의 이 단언斷言이야말로 훗날 동동의 예술성 해명을 위해 예비한 것이나 아니었을까? ‘(), 노래, 등 메시지 전달의 수단들은 대체재代替財나 독립재獨立財 아닌 상호 보완재補完財들이다. 개별적으로보다 함께 쓰면 전달의 효율성과 예술성이 훨씬 높아지기 때문이다. ‘동동의 융합예술미 대신 고려속요 <동동> 운운하며 조각난 텍스트만을 공부해오던 지난날들. 전시가의 콘텍스트에 대한 무지가 불러 온 무명無明의 시간대였다.

 

동동은 여성의 예술이다. 임에게 바치고픈 자신의 존재와 마음을 설명하기엔 사랑이란 개념어가 지극히 제한적이고 추상적이었으리. 그래서 노래로 음악으로 춤으로 들려주고 보여주려 한 것이나 아닐까? 중세왕조의 임금이나 고귀한 존재를 대상으로 토로한 불멸의 사랑과 불변의 서정이 융합 무대예술 동동의 핵심인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다. 시간이 흘러도 계절이 바뀌어도 바치는 자의 사랑은 변함없음을 가악으로 표현하려 애쓴 점이 참으로 놀랍지 아니한가.

 

문학, 음악, 무용 세 분야의 행복한 융합을 꿈꾸며 한국문학과예술연구소를 출범시켰고, 우리 역사상 최고최대의 궁중악무 봉래의를 무대(세종의 꿈, 봉황의 춤사위를 타고 하늘로 오르다!”/국립국악원/20131121)에 올리기도 했다. 그 감동과 추억을 떠올리며 감행해본 지난 해 겨울의 그 무대는 실연實演과 연구발표를 통해 동동의 예술미학을 구현하기 위한 실험적 자리였다. 그리고 오늘, 그 결과를 이렇게 엮어낸다. ‘고려속요 동동에서 속악정재 동동으로, ‘분리에서 융합으로! 단언컨대, ‘텍스트 지평의 전환이란 바로 이런 것이다.

 

귀한 고악보 및 사진자료들의 사용을 허락해주신 국립국악원한국학중앙연구원 장서각국립중앙박물관, 꿈과 땀의 결실을 아름다운 책으로 엮어주신 민속원 홍종화 사장님과 신나래 선생님 등께 감사드리며, 강호제현의 가르침을 고대한다.

 

2019. 4. 1.

 

지은이들을 대표하여

 

조규익

 

민속원, 2019. 4. 20. 25,000

 

 

 

 

 

 

 

<부기(附記)>

 

고전시가를 연구해오면서 깨닫는 바가 없지 않았던 나는 2005년에 한국전통문예연구소를 개설했다. 그 뒤 한국문예연구소로 개명했고, 몇 년 뒤 다시 한국문학과예술연구소로 개명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고전시가들 가운데 고려속가들과 조선조 궁중악장이 원래는 정재(呈才)라는 무대예술의 한 부분인 노랫말들이었음을, 문학도라고 간과해서는 안 된다는 생각이 나를 초조하게 만들었고, 결국 이 연구소의 개설로 이끌었던 것이다. 정재의 한 부분인 노랫말 텍스트가 흡사 전부인양 착각한 채 그 텍스트만을 공부한다는 것이 잘못임을 학계의 누구도 지적하지 않았다. 노랫말 텍스트를 제대로 알기 위해서라도 콘텍스트로서의 악곡과 춤을 함께 고려해야 한다는 사실을 문학연구자 누구도 알고 있지 못했던 것이다. 고전시가가 어떤 양상으로 실연(實演)되어 왔는지에 대한 통합적 시각이나 시야를 충분히 갖추고 있는 선학들이 드물었다. 그것들 가운데 상당수 작품들의 생산이나 향유계층이 민중이라는 사실만을 강조함으로써, 그것들이 궁중에서 임금을 비롯한 지배계층의 연향에 쓰였다는 사실은 더더욱 까맣게 모르고 있었다. 음악학계 및 무용학계와의 협업이 절실함을 느낀 것도 그 때문이었다. 그런 연유로 탁월한 한국음악 연구자 문숙희 박사, 앞서 가던 한국무용 연구 및 실연자(實演者) 손선숙 박사가 연구소 창립 초기부터 가세하여 활발한 활동을 통해 연구소의 발전을 견인하게 된 것이다.

Posted by kich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19.11.21 21:38 [ ADDR : EDIT/ DEL : REPLY ]
  2. 비밀댓글입니다

    2019.11.21 21:39 [ ADDR : EDIT/ DEL : REPLY ]

글 - 칼럼/단상2018.11.26 19:01

 

 

모시는 말씀

 

 

동동동동지희(動動之戱)’는 고려시대 궁중연향에서 속악으로 연행되었고, 조선조에 들어와 아박이라는 명칭으로 󰡔악학궤범󰡕 「시용향악정재에 등재된 가악 융합의 무대예술 작품입니다. 한국문학과예술연구소에서는 그 동동을 실연(實演)과 연구발표를 통해 설명하는 실험적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역사상 최고최대의 궁중악무 봉래의를 무대(“세종의 꿈, 봉황의 춤사위를 타고 하늘로 오르다!”/국립국악원/20131121)에 올린 감동과 추억을 잊지 못하며, 다시 한 번 가슴 뛰는 도전을 결행하고자 합니다.

 

마음속의 뜻을 말로 나타내면 시가 되나, 말만으로 부족하니 탄식하고, 탄식만으로 부족하니 길게 노래하고, 길게 노래하는 것만으로 부족하니 알지 못하는 사이에 손을 흔들어 춤추고 발을 움직여 뛰게 된다모시(毛詩) 대서(大序)의 절묘한 아포리즘이야말로 기실 후대 동동의 예술성 해명을 위해 예비한 것이나 아니었을까요? 어쩌면 모시 대서가 밝힌 노래등 메시지 전달의 수단들은 서로 대체재(代替財)나 독립재(獨立財)가 아닌 상호 보완재(補完財)의 관계라고 보아야 할 것입니다. 그것들을 개별적으로 사용하는 경우보다 함께 쓰는 것이 메시지 전달의 효율성이나 예술성은 훨씬 높아지기 때문입니다.

 

동동은 여성의 예술입니다. 임에게 바치고픈 자신의 존재와 마음을 설명하기엔 사랑이란 개념어가 지극히 추상적이어서, 노래로 음악으로 춤으로 들려주고 보여주려 한 것이나 아닐까요? 임금이나 고귀한 존재를 대상으로 토로한 불멸의 사랑과 불변의 서정이 융합 무대예술 동동의 핵심인 것도 그 때문입니다. 시간이 흘러도 계절이 바뀌어도 바치는 자의 사랑은 변함없음을 가악으로 표현하려 힘쓴 것을 보면, 그 점은 더욱 분명해집니다.

 

최근 한국문학과예술연구소 전통예술분과의 유능한 트로이카 문숙희 박사(한국음악)손선숙 박사(궁중무용)성영애 박사(한국음악사) 등은 동동의 예술적 본질을 규명하기 위해 노력해 왔습니다. 한 해의 마무리를 향해 달려가는 초겨울의 문턱, 꼭 참석하시어 전문가들이 짚어드리는 동동의 예술 세계를 공감해 보시기 바랍니다.

 

2018. 12. 1.

 

한국문학과예술연구소 소장 조규익

 

 

 

 

 

 

 

 

 

 

 

Posted by kich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알림2018.02.05 14:09

 

 

2018년도 한국문학과예술연구소 봄 학술대회에 여러분을 모십니다. 함께 모여 학술의 새로운 조류를 체험하시고, 저녁에는 맛있는 음식을 앞에 두고 자유로운 담론을 펼치도록 하십시다. 여러분의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일시: 201826() 13:00~16:00

장소: 숭실대학교 벤처중소기업센터(벤처관) 311

 

12:30~13:00 등록

13:00~13:20 개회사: 조규익(한국문학과예술연구소장),  사회: 문숙희

 

기획 발표: 한국예술의 미학적 발현태,   사회: 문숙희(숭실대)

 

13:20-13:50

문학작품의 회화 표현을 통한 시대 문화 발현

발표 조인희(도쿄대학 동양문화연구소 연구원) / 토론 박효은(고려대)

 

13:50-14:20

순조 대 이후 춘앵전의 변모양상-1930년대 춘앵전 기록서를 중심으로

발표 김꽃지(한국전통문화연구원 연구원) / 토론 성영애(숭실대)

 

14:20-14:50

1931년 영상자료에 기초한 향령무의 재현가치

발표 손선숙(숭실대) / 토론 강기화(한예종)

 

14:50-15:00 휴식 및 정리

 

15:00-15:30

李匡師)書訣禮道의 생명미학-意象意境變奏를 중심으로

발표 김연재(공주대학) / 한윤숙(성균관대)

 

 

자유 발표,   사회: 하경숙(선문대)

 

15:30-16:00

이덕형의 <죽천행록> 재론

발표 김일환(동국대) / 김지현(광운대)

 

16:00-16:30

대립인유를 통해 본 신동엽 시와 오장환 시 연구

발표 이대성(서강대) / 박동억(숭실대)

 

 

16:30-16:50 휴식 및 정리

16:50-18:00 종합토론(좌장: 조규익)

18:00~ 만찬

 

Posted by kich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알림2017.02.19 22:43

2017년 한국문학과예술연구소 춘계학술발표대회

안녕하십니까?

숭실대학교 한국문학과예술연구소에서는 2017년 2월 20(월) 숭실대학교에서 춘계 학술발표회를 갖습니다. 이번에는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계신 많은 학자들을 모시고 다음과 같은 내용으로 발표를 진행하고자 하오니, 관심 있는 분들의 많은 참석을 부탁드립니다.    

숭실대학교 한국문학과예술연구소 드림


* 일시 : 2017년 2월 20일(월) 오후 1시 - 6시

* 장소 : 숭실대학교 벤처관 311호

  순서

13:00-13:30 등록 및 개회사 / 조규익(한국문학과예술연구소 소장) 사회 : 양훈식  

13:30-13:55 박효은(홍익대) 시간의 틈새 : 16-18세기 雪景의 주제적 단층과 王維
/ 토론 : 류승민(문화재청)

13:55-14:20 이상주(중원대) 默齋 李文楗의 繪畵 趣向과 「畵竹十詠」에 대한 考察
/ 토론 : 김지현(한중연)

14:20-14:45 김연갑((사)한겨레아리랑연합회) 일제저항기 한 지식인의 아리랑 인식
/ 토론 : 조용호(숭실대)  

14:45-15:00 중간 휴식  

15:00-15:25 김용기(중앙대) <옥황기>에 나타난 천명과 권선징악의 관계
/ 토론 : 하경숙(선문대)

15:25-15:50 유육례(조선대) 김삼의당의 연정시 연구
/ 토론 : 김성훈(숭실대)

15:50-16:15 김영덕(숭실대) 장진주사 미학의 변이와 지속 연구
/ 토론 : 정영문(숭실대)

16:15-16:30 중간 휴식

16:30-18:00 종합 토론  /  좌장 : 조규익(숭실대)


     연락처  

정영문 (숭실대학교 베어드대학 교수/한국문예연구소 연구원)
숭실대학교 글로벌브레인홀 109호
02-828-7220 / 010-6799-4670

Posted by kich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알림2016.10.23 20:27

안녕하신지요?

 

금풍이 소슬하게 불어오는 가을.

수확의 손길이 바빠지고 있습니다.

이 좋은 계절을 그냥 넘기기 아까워, 본 연구소에서는 ‘2016년도 가을 정기학술발표회를 마련했습니다. 한국문학 및 한국음악 분야 4명의 발표자가 그간 진행해온 연구 결과들을 여러분께 말씀드리는 기회를 갖고자 합니다. 본 연구소의 학술지 <<한국문학과 예술>>이 이 가을에 마침 등재지로 승격되었고, 네 권의 학술총서들도 때맞춰 발간되었습니다. 그러니, ‘일석삼조라 할까요? 맛있는 저녁도 준비했습니다. 부디 오셔서 깊어가는 가을의 토요일 오후를 함께 해 주시면 무한한 영광이겠습니다.

 

 

일시: 20161029() 13:00~18:00

장소 : 숭실대학교 형남공학관 115

 

 

 

1: 13:30~16:10 <학술발표>

 

 

13:30~14:00 인물형상 기법과 서정적 효과(하경숙/선문대), 토론(정영문/숭실대)

 

14:00~14:30 윤휴의 금보에 대한 연구(성영애/숭실대), 토론(최선아/서울대)

 

14:30~14:40 휴식

 

14:40~15:10 <덴동어미화전가>의 여성의식(최 연/중국 노동대), 토론(최미정/숭실대)

 

15:10~15:40 k-pop의 미학(이상욱/무늬상점 대표), 토론(박동억/숭실대)

 

15:40~16:10 조선조 雩祀樂章의 중세생태학적 의미(조규익/숭실대), 토론(서철원/서울대)

 

16:10~16:20 휴식

 

 

 

2: 16:20~18:00 <출판기념>

 

 

인사선물증정 및 진행: 조규익(한국문학과예술연구소 소장)

 

저자와의 만남

 

이상욱 서평: 김성훈(숭실대)

최 연 서평: 이복규(서경대)

하경숙 서평: 박소영(숭실대)

성영애 서평: 문숙희(서울대)

 

 

 

3: 18:00~ <만찬 및 정담>

 

Posted by kich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알림2016.06.18 05:49

숭실대학교 한국문학과예술연구소 2016년도 제2회 전국학술대회
- 한국문예에 관여한 <<시경>>의 텍스트와 콘텍스트 -

 



  주제: 한국문예에 관여한 <<시경>>의 텍스트와 콘텍스트
  일시: 2016년 6월 18일(토) 13:00~18:00
  장소: 숭실대학교 벤처중소기업센터 311호

 



                                                                            사회: 정영문(숭실대)


  13:00~13:20  개회사: 조규익(숭실대학교 한국문학과예술연구소 소장)


  13:20~13:50  송지원(서울대)  조선조 음악의 <<시경>> 수용 양상

                                                                        

                                                                                    토론 김수연(한중연)


  13:50~14:20  양훈식(숭실대) <<시경>>에 나타난 민중의식의 본질

      
                                                                                   토론 최연(중국 노동대)


  14:20~14:30                   휴식


  14:30~15:00  홍유빈(고려대) 다산의 시경학을 통해 본 조선조 후기 <<시경>> 인식의
                                        양상


                                                                             토론 윤세형(숭실대)


  15:00~15:30  김수경(계명대) 한국 한문학에서의 <<시경>> 표현 운용 양상에 대한 유
                                        형적 접근

  
                                                                             토론 김성훈(숭실대)


 

  15:50 ~16:20  정상홍(동양대) <<시경>>을 통해 본 '상고시가'의 발생적 기반


                                                                              토론 조규백(한국외대)


  16:20~16:50  조규익(숭실대) 조선조 원구악장의 텍스트 양상과 의미


                                                                              토론 구사회(선문대)


  16:50~17:00                     휴식 및 정리


 

  17:00~18:00   종합토론  좌장: 김종성(숭실대)  

Posted by kich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