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2013. 5. 6. 16:20

 

 

강명혜 박사(한국문예연구소 연구원), <<한국문학, 문화와 문화콘텐츠>>와 <<한국고전문학의 심층적 연구>>를 한국문예연구소 학술총서 39⋅40으로 발간!!!

 

의욕적이고 창의적인 한국문학자 강명혜 박사가 이번에 <<한국문학, 문화와 문화콘텐츠>>를 한국문예연구소 학술총서 39로, <<한국고전문학의 심층적 연구>>를 동 학술총서 40으로 각각 펴냈다. 전자는 강 박사가 그간 연구해 온 고전문학을 문화콘텐츠로 가공하는 과정이나 의미를 천착한 응용적 차원의 결실이고, 후자는 그의 연구 분야를 보다 심화시켜 이루어낸 결실이다. 1부[고전문학의 문화콘텐츠화 양상 및 문화콘텐츠화를 위한 수업모형/고전시가와 스토리 텔링/<만전춘별사>의 스토리텔링화/허난설헌⋅윤희순의 현실 대응 방식 및 스토리텔링화/좌절과 소망의 미학/재일동포 한국어 작가의 시조연구 및 문화콘텐츠 방안]와 2부[전통 무예(武藝) 양상의 현대적 변용 및 콘텐츠화 방안/지역설화의 의미, 특성 및 스토리텔링화/서(書 )와 화(畵)에 투영된 북한강의 특성 및 물 원형상징과의 상관성/북한강 스토리텔링 및 콘텐츠화 방안/용산공원 스토리텔링]로 나누어진 전자는 한국문학이나 문화를 실생활이나 교육에 즉각 응용할 수 있도록 하는 현실적 방안을 담고 있다. 마찬가지로 1부[<단군신화> 새롭게 읽기/죽음과 재생의 노래 <공무도하가>/상대시가의 의미 및 기능/고전시가에 나타난 산 숭배사상/<<삼국유사>>」의 편찬의도 및 전략/<<삼국유사>>의 언술방식/여음을 통한 고려가요의 의미 연구/조선조 서민 여성 작가의 세계관과 문학적 특성 및 가치]와 2부[<<역주 해관자집>>에 나타난 제의 양상 및 특징/<<역주 해관자집>>에 나타난 춘천의 세시풍속/민족정서의 지속과 변이 양상/강 민속에 나타난 여성/<해녀 노 젓는 소리>의 통시적⋅공시적 고찰/남한강의 특징 및 민속/광공업 생산민속 신앙의 현황과 실제/양구 인물설화의 의미 및 기능/생업형 지명의 고장 화천/산간지역 주민의 의식구조적 특성]로 나누어진 후자는 고전문학이나 민속에 대한 기존 해석들의 평면성을 극복하고, 새로운 차원의 의미를 설득력 있게 읽어낸 연구결실이다. 이 두 저작을 통해 고전문학에 대한 저자의 새로운 시각을 만날 수 있으리라 본다. 강호제현의 일독을 권한다.

 

<<한국문학, 문화와 문화콘텐츠>>, 지식과 교양, 2013, 값 28,000원/ <<한국고전문학의 심층적 연구>>, 학고방, 2013, 값 35,000원

Posted by kich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없음2007. 7. 3. 09:56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에 새 책 <<풀어읽는 우리 노래문학>>(논형, 2007. 7. 1.)을 펴냈습니다. 전공자는 물론 일반인들에게도 우리 고전시가의 아름다움을 알려드리기 위해 쉽게 쓰려고 노력해 보았습니다만, 독자 여러분께서 어떻게 생각하실지 걱정스럽습니다. 다음은 이 책의 목차입니다.

머리말

1부 우리 노래 다시 읽기
이별의 비극, 승화된 넋두리의 미학  공무도하가·가시리·원부가
유리왕이 지은 ‘군–민 소통’의 태평가  두솔가
훔쳐보기와 일탈의 미학  서동요·쌍화점·간부가
‘무소유’와 버림의 힘, 그 예술적 발현  우적가
삶과 죽음의 이중주, 그 예술적 형상화  제망매가
위대한 모정의 승리  도천수관음가
비장한 사랑과 죽음, 그 제의적 등가성  불굴가
‘사랑노래’의 시 문법과 미학적 전형성  단심가
서울의 찬가, 인간 욕망의 정치적 수사학  신도가
역사와 현실, 그 경계의 시적 형상화  용비어천가
성과 속의 서사적 대결과 숭고한 결말  월인천강지곡
열어줌과 풀어줌  장진주사
성본능과 일탈의 꿈  만횡청류
완경의 서사로 위장된 정치적 메시지  관동별곡
시대정신과 지식인의 대외인식  일동장유가
패기의 젊음이 엿본 세계, 그 빼어난 표현미  병인연행가
부패한 지배층과 민중의 저항, 그 미학적 승화  물것노래·거창가

2부 삶과 노래, 그리고 노래문학
1. 우리 노래문학의 흐름
2. 우리 노래문학과 자연, 그리고 삶

찾아보기

관심있는 분들의 일독을 권합니다.

2007. 7. 3.

백규 드림
Posted by kich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