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 해당되는 글 37건

  1. 2007.04.10 부교재 리베이트와 착취형 교육구조
글 - 칼럼/단상2007.04.10 15:11
-원문보기 클릭-


상투적인 말이지만 땅 좁고 부존자원 없는 우리가 기댈 곳은 두뇌뿐이고, 두뇌 육성의 주체는 교육이다. 근대교육이 시작된 이후 우리는 학교 교육에 목매달아 왔지만 아직도 교육현장은 문제투성이다. 지금 나라를 흔들고 있는 주택문제의 바탕에도 교육문제는 도사리고 있다.
최근 터져 나온 중·고교 교사들의 거액 리베이트 수수사건은 그래서 우리를 참담하게 한다. 출판사와 해당 교사들은 돈을 주고받기 위해 수요자들인 학생과 학부모들에게 바가지를 씌웠다. 리베이트를 챙기느라 불량 자재를 써서 부실 공사를 하는 토목공사 현장과 똑같은 부조리다. 리베이트만큼 건설비용은 올라갈 것이고, 교사들이 받는 ‘검은 돈’만큼 책값이 비싸질 것이다. 불량 자재를 쓴 만큼 건축물의 질은 떨어질 것이고, 부실한 교재를 쓴 만큼 교육이 저급해질 것은 당연하다. 억울한 건축주들과 마찬가지로 교육의 수요자인 학생이나 국민은 이중의 피해를 입어 왔다. 공교육을 신뢰하지 못하여 사교육시장으로 달려 가는 일도, 툭하면 급식 당번이나 교실 청소 등으로 학부모를 호출하는 일도, 환경 미화에 기부금을 내는 일도 국가가 교육의 불가피성이나 절실함에 편승하여 학부모나 학생들을 ‘착취’하는 행태 그 자체다. 수시로 교육과정을 개편함으로써 교과서나 참고서 등을 사게 하는 것도 ‘착취’의 범주를 벗어나지 않는다.

몇 년 전 미국에서 경험한 일이다. 처음으로 학교에 간 아이들이 교과서라고 받아 온 책을 보니 상당 기간 선·후배 간에 물려 내려온 너덜너덜한 것들이었다. 한심한 생각이 들어 책 내용을 찬찬히 살펴보았으나 들어 있어야 할 내용은 빠짐이 없었다. ‘그렇다 해도 이런 구닥다리 교과서를 가지고 홱홱 변하는 세상의 이치를 배워낼 수가 있을까?’ 걱정이었다. 그러나 학기가 진행되면서 나의 의문과 걱정은 저절로 해결이 되었다. 중학생들의 교과서를 몇 년 단위로 바꾸어야 할 만큼 세상의 지식은 변하는 게 아니며, 설사 새로운 것들이 추가된다 해도 교사가 그때마다 보충자료를 통해서 충분히 교육을 시킨다는 것이었다. 학생들은 교과서를 살 필요가 없었고, 배부된 교과서에는 절대로 낙서를 못하게 했다. 그 책을 학교에 보관했다가 후배들에게 물려주어야 하기 때문이었다. 교사들은 추가할 내용을 복사하여 학생들에게 나누어 주고, 도서관 등에서 필요한 참고자료를 찾아보도록 과제를 내 주는 것이었다. 이런 일을 통하여 학생들은 책을 아낄 줄도 알게 되었다. 책에 스며있는 정신적 자산을 소중히 여기게 되고, 교사들은 교육을 위하여 늘 ! П맨瞞 했다. 돈을 낭비하지 않으면서 좋은 교육을 시키려는 부자 나라 미국의 마음 씀씀이와 합리성이 놀라웠다.

우리는 해방 후 미군정기로부터 현재까지 끊임없이 ‘교육개혁’을 실시해 왔다. 그러나 그간 시행된 개혁들은 상당 부분 어설픈 실험의 연속이었고, 그 실험은 아직도 진행 중이다. 더욱이 우리는 몇 년마다 한 번씩 교과과정을 개편하고 교재를 새로 만든다. 학생들은 이것들이 나올 때마다 어김없이 정가대로 사야 한다. 참고서와 교사용 지도서 등 교과서 한 종류에 따르는 부수적 이익도 대단하다. 선택의 자유가 없는 학생들, 말 없는 고객들이 있는 한 그 책들을 중심으로 이루어지는 시장은 무궁무진하다. 교사들만 잡으면 소비자들을 모조리 휘어잡을 수 있는데 ‘검은 돈’을 안 쓸 수 없을 것이다. ‘초·중등학교 개혁의 핵심은 교사개혁, 대학개혁의 핵심은 교수개혁’이란 말은 그래서 나왔을 것이다. 이제 ‘국민 착취형 교육체제’를 확 바꿔야 할 때다. 그것이 교육개혁의 핵심이다. <2006. 11. 22.>



Posted by kich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