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2011. 5. 18. 14:40
제1회 인문학 진흥 학술대회

   

     “인문학, 인문학 교육, 행복한 대학”

 

 

일시 : 2011. 6. 2. 13:00~17:00
장소 : 숭실대학교 베어드홀 5층 대회의실 
주최 :
숭실대학교 인문대학
협조 : 숭실대학교 한국문예연구소



모시는 말씀

험한 말들과
검은 비아냥이
지성의 탈을 쓰고 난무하는
암흑과 위선의 시대

‘인문학이 죽었다!’고 외치던
광야의 선지자들을 조상(弔喪)하며,
‘마농의 샘’!
그 물길을 사랑으로 터놓고
함께 살아갈 지혜를 퍼올리려 합니다.

석학들의 담론으로 차려진
풍성한 잔치, 그 상석에
여러분을 모십니다.
  

신묘년 5월 20일
인문대 학장 조규익 드림




순서

 

                                                              사회 : 오충연(숭실대 교수)

 

 

개회사 : 사회자  13:00~13:05

인 사 :  조규익 학장  13:05~13:10

축 사 :  김대근 총장 13:10~13:20

 

기조발표

손동현(성균관대 교수) 13:20~13:50 21세기 대학 인문학 교육의 현실과 대안



개별발표 


김선욱(숭실대 교수) 13:50~14:20 : 인문학 교육과 소통

     토론 허명숙(숭실대 교수) 14:20~14:30
 

박경하(중앙대 교수) 14:30~15:00 : 인문학의 현실과 ‘인문학 위기’ 담론

     토론  김회권(숭실대 교수) 15:00~15:10

 

양해림(충남대 교수) 15:10~15:40 : 인문학과 디지털 미디어의 융합, 그 허와 실

     토론  임영환(숭실대 교수) 15:40~15:50


이재홍(서강대 게임교육원 교수) 15:50~16:20 : Game Storytelling과 인문학 교육의 한 방향

     토론  김인섭(숭실대 교수) 16:20~16:30

 

 

휴 식 16:30~16:40

 

김문겸(숭실대 교수) 16:40~17:10 : 경영학과 인문학의 융합을 통한 새로운 학문적 패러다임의 수립 방안

     토론  이시준(숭실대 교수) 17:10~17:20

 

전선자(성균관대 강사) 17:20~17:50 : 문화예술교육과 인문학적 바탕

     토론  엄경희(숭실대 교수) 17:50~18:00 

 

 

   종합토론 18:00~18:50

 

저녁식사 및 정담 19:00~


Posted by kicho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글 - 칼럼/단상2007. 5. 7. 13:08
 

교수들은 담론 생산의 주체로 거듭 나야 한다


                                                                                             조규익

제1회 숭실 인문학 포럼의 성공을 보면서 대학의 본질과 가능성에 대하여 다시 생각하고자 한다. 진부한 말이지만, 대학은 교육과 연구의 중심이고 그 핵심에 교수들이 있다.


해당 분야의 체계적인 지식과 창조적인 능력을 지녀야 전문가가 될 수 있다면, 대부분의 교수들은 1차적으로 전공분야의 전문가들이다. 그러나 교수들이 전공의 협소한 분야에 갇혀 좀 더 넓은 세계나 현실을 보지 못할 때, 그 지식이나 창조력은 큰 힘을 발휘하지 못한다. 상아탑 속의 존재만으로 세상 사람들에게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시대는 더 이상 아니다. 전공분야에 대한 탐구와 함께 세상과의 소통이 필요한 것도 그 때문이다.


지금 세상 사람들은 교수들이 고도의 윤리의식과 해박한 전문가적 식견을 통해 공동체의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는 데 일조하길 바란다. 그러나 현재의 교수집단은 다원화 된 현실 속에서 왜소한 지식인 군상으로 전락되어 가고 있다. 초라한 지식상(知識商)들을 바라보는 일반인들의 눈초리는 차갑다. 그들로부터 아무런 비전도, 철학도, 노력도 발견할 수 없기 때문이다. 한 번 교수집단에 들어가고 나면 기득권을 지키기에 급급한 모습이나 보여주기 일쑤인 점은 더욱 한심한 노릇이다.


그러나 교수집단도 기회와 동기만 주어진다면, 사회의 정론(正論)을 생산하고 주도할 수 있으리라는 가능성을 보여 주었다는 점에서 이번 포럼은 매우 유익한 기회였다. 최근 기독교에 대한 김용옥씨의 비판적 주장에 많은 문제들이 내포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렇다 할 반론이나 비판이 없었던 것은 우리 지식사회에 대한 사망선고나 다름  없는 일이었다. 기라성 같은 기독교 대학들이 포진하고 있음에도 어느 대학 하나 나서서 그의 문제적 논리에 반박을 가하지 못하는 현실을 목도하며 우리는 미래에 대한 일종의 ‘공포’를 경험해온 것이 사실이다.


이런 상황에서 숭실 인문학 포럼을 통해 김용옥 논리의 시시비비를 가려 줌으로써 학자들은 물론 일반인들에게 올바른 판단의 자료를 제공해 준 것은 당사자 김회권 교수를 포함 숭실의 인문학자들이 향후 적극적인 담론 생산의 주체로 나설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준 쾌거였다.


이제부터라도 대학교수들은 전공책의 행간에 현미경이나 들이대는 ‘골방의 샌님’ 신세를 청산하고 사회와 공동체의 미래를 위해 가치 있는 담론을 생산해야 한다. 그것만이 자신들의 전공을 살리고 공동체를 건강하게 유지하며 대학을 살리는 길이다.

                                   

Posted by kich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