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2010. 11. 10. 11:27

2010년 한국문예연구소 국제학술대회 “한국 아리랑學 확립의 길”

 

숭실대학교 한국문예연구소(소장 조규익 교수)에서는 2010년 11월 19일 10:00~18:00, 숭실대학교 베어드홀 5층 대회의실에서 “한국 아리랑學 확립의 길”이란 주제로 2010년 국제학술대회를 갖는다. 이 날 발표될 논문과 발표자는 다음과 같다.

 

제1부

 

사회 : 허명숙

 

10:30~11:10 아리랑 음곡의 역사적 성격--발표 김영운(한양대)/토론 문숙희(숭실대)

11:10~11:50 아리랑의 형질 전승과 문화적 실천의 문제--발표 강등학(강릉대)/토론 김연

갑(한민족아리랑연합회)

11:50~12:30 아리랑의 공간확산--발표 이영희(숭의여대)/토론 신현규(중앙대)

 

 

제2부

 

사회 : 엄경희

 

13:40~14:20 중국 조선민족들에게 불려져 내려온 중국의 ‘아리랑’--발표 김남호(중국 연

변민요협회)/박애경(연세대)

14:20~15:00 일본에서의 ‘아리랑’의 수용--발표 岡山善一郞(일본 천리대)/토론 김보희(한

양대)

15:00~15:40 ‘아리랑’의 본질과 배경으로서의 참요--발표 조용호(숭실대)/토론 정우택(성

균관대)

15:40~16:20 아리랑과 국가의 대외 이미지--발표 김대진(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김도준(아

리랑문화사업회)

 

제3부

 

좌장 : 조규익

16:40~17:40 종합토론

 

Posted by kich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알림2010. 11. 4. 13:38



모시는 말씀

여름내 가꾸어온
우리의 꿈이 여물어
야문 낱알들로 넉넉한 이 가을

이 시대의 선명(善鳴) 고은 시인과 함께
낭만의 따스한 연못에
흠뻑 빠져보려 합니다.

옷깃을 여미고
캠퍼스를 거닐며
시와 인생을 담론하는 자리에
부디 오셔서
우리의 꿈과 사랑을 이야기해 봅시다.

경인년 11월 첫날
뒹구는 낙엽을 바라보며
인문대 학장 조규익 드림


일시 : 2010년 11월 17일 수요일 15:00~
장소 : 숭실대학교 한경직 기념관 김덕윤 예배실
연사 : 고은 시인
연제 : 처음으로 만난 詩-문학과 인문학, 그리고 시대정신을 찾아-

연락처 : 820-0304, 820-0326  http://www.ssu.ac.kr
Posted by kich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알림2010. 10. 16. 19:11

<<한국문학과 예술>> 6집[아리랑 특집호]이 발간되었습니다. 논문집의 규모가 540쪽으로 두툼할 뿐 아니라 내용도 상당히 알찬 듯 합니다. 특히 서경대학의 이복규 교수께서 새 편집위원으로 참여하여 주셨고, 특집논문 외에 '김성훈, 정연정, 정영문' 등 열심히 노력하는 학자들의 일반논문도 세 편이나 실렸습니다. 간단히 내용을 소개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특집논문>

 1. 아리랑 연구사 ---조용호
 2. 유성기 음반(SP) 수록 대중가요 아리랑 텍스트의 반복과 변주-광복이전 자료를 중
    심으로 - ------------장유정
 3. 현대 대중예술의 아리랑 수용양상-------김동권
 4. 현대시의 아리랑 수용양상-----------------박경수
 5. 북한의 아리랑 축제와 민족예술의 가능성 모색------------전영선
 6. 한인 디아스포라 <아리랑>의 음악학적 연구-북한, 독립국가연합을 중심으로-
    -----------------김보희
 7. '대중가요' 아리랑의 1945년 이전 동아시아 전파양상-----------이준희
 8. 아리랑의 문화콘텐츠와 창작산업 방향--------------이창식

 <일반논문>

 1. '箴'에 나타난 言語觀 연구-言行을 경계한 작품을 중심으로--------김성훈
 2. 몸의 생태시학--------------------정연정
 3. 홍창한의 <<연행일기>> 연구-------------------정영문

 <토론문>

 1. 조용호의 '아리랑 연구사'에 대한 토론문 ---------신현규
 2. 장유정의 '유성기 음반 수록 대중가요 아리랑 텍스트의 반복과 변주'에 관한 토론--    -----정영문
 3. 김동권의 '현대 대중예술의 아리랑 수용양상'에 대한 토론문-------백로라
 4. 박경수의 '현대시의 아리랑 수용양상'에 대한 토론문-----------------엄경희
 5. 전영선의 '북한의 아리랑 축제와 민족예술의 가능성 모색'----------이경수
 6. 김보희의 '한인 디아스포라 <아리랑>의 음악학적 연구'에 대한 토론문------안상경
 7. 이준희의 '대중가요 아리랑의 1945년 이전 동아시아 전파양상'에 대한 토론문----    ----------이성훈
 8. 이창식의 '아리랑의 문화콘텐츠와 창작산업 방향'에 대한 토론문--------김정석

 <서평>

 1. 탈근대적 사유의 기원, 니체 철학으로의 초대--김상환 외 8명의 <<니체가 뒤흔든
    철학 100년>>(민음사, 2000)을 읽고-------------김미영
 2. 끊임없이 이동하는 자만이 살아남은 실크로드--정수일의 <<초원 실크로드를 가다
    >>(창비, 2010)를 읽고------신현규
 3. 근거와 지향--조규익의 <<고전시가와 불교>>(학고방, 2010)를 읽고----이원희
 4. 동양미술의 정수(精髓)를 밝히다-킴바라세이고(金原省吾)저, 민병산 역의 <<동양
    의 마음과 그림>>(새문사, 2003)을 읽고--------김정숙
 5. 출가(出稼) 해녀의 생애와 소리 총체적 조명--이성훈의 <<해녀 노 젓는 소리 연구
    >>(학고방, 2010)를 읽고-------최은숙

  <자료소개>
 
  선구적 안목과 새로운 패러다임의 안출(案出)--고정옥(高晶玉)의 <<고장시조선주  (古長時調選註)>>에 대하여-----------------조규익


  휘보
  논문투고 규정
  원고집필 요강
  한국문예연구소 조직


Posted by kich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알림2010. 9. 6. 15:49

카자흐스탄 고려시인 이 스따니슬라브가 그려낸 디아스포라의 서정

 

 

일시 : 2010. 9. 10. 15:00~

장소 : 숭실대학교 법학관 309호

주최 : 숭실대학교 한국문예연구소

 

모시는 글

 

지구촌의 구석구석

별처럼 반짝이는 동포 문인들이

우리의 정신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얼마 전 우리 연구소는

카자흐스탄의 초원에서 그 별들 가운데 하나를 찾아냈고,

그의 시집 『모쁘르 마을에 대한 추억』을 ‘문예총서 5’로

펴냈습니다.

 

半百의 나이에

할아버지 나라를 찾아온 그 시인을

우리 연구소로 모셨습니다.

바쁘시겠지만 오셔서

해외 동포의 마음자리를

확인해 주셨으면 합니다.

 

2010. 9. 6.

 

한국문예연구소장 조규익 드림

 

이 스따니슬라브 약력

 

1959년 카자흐스탄 북부 아크몰라(현 수도 아스타나)에서 태어났다. 그 후 고려인 집성촌 모쁘르 마을에서 자랐으며, 1981년 알마틔 공업대학을 졸업했다. 시집 『이랑』(1995년, 러시아어), 『재 속에서는 간혹 별들이 노란색을 띤다』(1997년, 한국어), 『한 줌의 빛』(2003년, 러시아어), 『모쁘르 마을에 대한 추억』(2010, 한국어/한국문예연구소 문예총서 5) 등을 펴내 카자흐스탄과 러시아 문단에서 호평을 받았다. 그의 시편들은 2008년 『현대 러시아 해외 20인 사화집』에 선정되어 실리기도 했다. 최근에는 한국의 『중세 한시집』과 고은 시인의 시집 『만인보』를 러시아어로 번역하여 러시아어권의 문단에 널리 소개하고 있다.

 

 

 

조선일보 관련기사 바로가기


Posted by kich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알림2010. 7. 28. 20:30

한국문예연구소 학술총서 17, 18 발간

 

한국문예연구소에서는 이번에 정영신 박사(외국어대 강사)의 『윤하정삼문취록과 사대부가의 부부생활』을 학술총서 17로, 조규백 박사(숭실대 강사)의 『당시삼백수정선(唐詩三百首精選』을 학술총서 18로 발간했다.

 

이번에 발간한 『윤하정삼문취록과 사대부가의 부부생활』은 지금까지 국내에서 발견된 고전 소설 중 최 장편 대하 연작소설에 속하는 후편 ‘윤하정삼문취록’을 주 텍스트로 삼아서 연구한 저서이다. 윤하정삼문취록은 모두 105권으로 전편인 명주보월빙(100권)과 연작 관계에 있다. 윤하정삼문취록에는 윤 씨와 하 씨 정 씨 세 가문을 중심으로 5대의 인물들이 등장하며, 혼사장면만 124회가 출현한다. 또한 갈등 구조를 갖춘 혼사담이 38개나 존재하는데 이 혼사담 안에는 조선조 후기 당파싸움 등으로 정치적인 부침을 반복하던 상층 사대부가의 가문 지키기와 치열한 벌열화 욕망이 문학적으로 형상화 되어 있다.

윤하정삼문취록에는 38개의 혼사담을 중심으로 사대부가의 혼인에 대한 의식과 혼인을 통해 형성된 사대부가 부부를 중심으로 발생되는 가정 내, 가문 내, 가문 간의 갈등 양상들이 다양하게 표출되어 있다.

윤하정삼문취록에 나타난 사대부가의 유교적 가정생활은 시대에 관계없이 인간이면 누구나 행해야 하는 보편적인 윤리덕목의 체화 모델로서, 후대 대대 손손 배우고 익히고 행해야 할 교훈적 기능과 역할을 다하리라고 본다. 또한 이 책에는 조선조 후기 상층사대부가의 자존심, 욕망, 갈등, 가족애, 가문애, 임금과 국가에 대한 충성심, 주자가례에 의한 가문 내 의례의 실행 장면 등 다양한 유교적 일상생활의 보고들이 내재되어 있다.

이 책은 곧 조선조 후기 상층 사대부 계층의 사고와 언행을 볼 수 있는 거울이다. 그렇기 때문에 윤하정삼문취록에 나타난 사대부가의 부부생활은 교술성 높은 학문적 가치 외에도 영화나 드라마, 연극 등 문화콘텐츠 차원에서 원소스 멀티유즈로서의 가치도 무한하다. 앞으로 ‘윤하정삼문취록과 사대부가의 부부생활’에 대한 학계와 영화, 드라마제작자 등 전 국민적인 관심이 기대된다.

  학고방, 2010, 값 24000원

조규백 박사의 『당시삼백수정선(唐詩三百首精選』은 청대(淸代) 손수(孫洙)가 편찬한 『唐詩三百首』를 역주(譯註)한 책이다. 이 책에는 오언고시 18수, 5언악부 2수, 칠언고시 5수, 칠언악부 2수, 오언율시 30수, 칠언율시 8수, 오언절구 16수, 오절악부 2수, 칠언절구 18수, 칠절악부 5수 등이 실려 있다.

손수는 “당시 삼백수를 숙독하다 보면, 원래 시를 읊지 못했던 사람도 시를 읊게 되리라”고 말했는데, 그가 이 책을 편찬한 목적은 아동들에게 당시(唐詩)를 가르치기 위한 입문서로 삼기 위함이었다. 번역자인 조규백 박사는 서문에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기실 한시 전공자나 중국인이 아닌 외국의 독자로서는 삼백수도 분량이 너무 많아, 당시 삼백수를 3분의 1 분량인 106수로 정선한 것이 이 책이다. 물론 역자가 좋아하는 시를 중심으로 뽑았다. 좋아하긴 하지만 편폭이 너무 길어서 넣지 못한 시도 있다. 역자가 자연을 좋아하기에 자연에 관한 시가 많다. ‘인간과 인간의 화해(和諧)’, ‘인간과 자연의 화해’를 각별히 염두에 두었다. 당시 삼백수에는 술과 달, 그리고 낭만이 서려 있다. 인생의 소롯길이 있고, 만남과 이별 등 인간 사이의 정이 스며 있다. 바로 우리네 인생사가 함축되어 있다. 당시는 지친 일상에서 벗어날 수 있는 통로였다. 그래선지 당시를 읽는 것은 생활을 즐겁게 했다.

 

현대 교양인이라면 당시 삼백수 정도는 읽어야 하리라 본다.

 

학고방, 2010. 값 14000원.

Posted by kich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알림2010. 6. 17. 14:0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성훈 박사의 『해녀 노 젓는 소리 연구』와 조규백 박사의 『텅 비니 만 가지 경지가 다 담기네-소동파 시선집(상)』이 한국문예연구소 학술총서(15/16)로 출간되었습니다.

 

 

이성훈 박사(숭실대 국어국문학과 겸임교수/한국문예연구소 정보팀장)가 『해녀 노 젓는 소리 연구』를 한국문예연구소 학술총서(15호)로 펴냈다. 해녀는 제주도에만 있는 존재로, 해녀들이 물질을 마치고 물 밖으로 올라와 가쁘게 내쉬는 숨소리인 이른바 ‘숨비소리’를 휘파람 소리인데, 해녀들이 물질작업장까지 노를 저어서 오갈 때 불렀던 노동요 <해녀노젓는소리>를 유희요 <뱃노래>로 오해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그런가 하면 해녀들의 겉모습만 보고 그들의 삶을 추정하거나 섣부른 예단을 하는 경우도 이따금씩 본다.

 

그간 <해녀노젓는소리>는 제주도에서 채록한 자료를 중심으로 음악학적, 민속학적, 문학적 측면에서 연구가 더러 있었지만 개별 학문의 입장에서 이루어졌을 뿐 통합적 관점에서의 연구는 거의 없었다. 또한 <해녀노젓는소리>는 제주도뿐만 아니라 본토 해안지역에서도 전승되고 있는 만큼 본토에서 채록한 자료도 연구 자료로 사용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현실은 그렇지 못하다. 그 결과 <해녀노젓는소리>의 총체적 실상을 규명하지 못했다.

이 책은 목차에서 보듯이 <해녀노젓는소리>의 총제적 실상을 규명하기 위해서 집필되었다. <해녀노젓는소리>의 형성 과정과 전승 양상, 가창 방식과 율격, 사설의 분류와 교섭, 가창자의 생애와 의식 등을 현장론적 측면과 작가론적 측면에서 밝히는 것이 바로 이 책을 집필한 목적이다. 이를 위해 제주도와 본토에 정착한 해녀들로부터 채록한 해녀의 생애력과 <해녀노젓는소리> 사설을 주요 자료로 삼았고, 옛 문헌의 기록은 참고 자료로 이용하였다. 특히 본토에서 전승되는 <해녀노젓는소리>와 해녀의 생애력을 수집한 자료는 이 책의 필자가 2000년 9월부터 2007년까지 강원도 속초시․삼척시, 경상북도 경주시․포항시, 울산광역시, 부산광역시, 경상남도 사천시․통영시․거제시․남해군 일대를 두루 답사하여 조사한 결과물이다.

 

머리말

Ⅰ. 서 론

1. 연구 목적

2. 선행 연구의 검토

3. 연구 방법

 

Ⅱ. 형성 과정과 전승

1. 형성과 본토 전파

2. 가창 기연의 소멸

3. 사설 변이와 전승양상

 

Ⅲ. 사설의 분류와 교섭

1. 사설의 분류와 유형

2. 사설의 교섭양상

3. 구연상황과 현장성

 

Ⅳ. 가창 방식과 율격

1. 가창 동기

2. 가창 방식

3. 율격 구조

 

Ⅴ. 사설의 수집과 정리

1. 수집 및 정리의 통시적 양상

2. 제1기:단편적인 자료 수집 및 소개

3. 제2기:본격적인 자료 수집 및 정리

4. 제3기:체계적인 자료 수집 및 정리

5. 사설의 오기와 어석의 오류

6. 편저와 웹사이트 자료의 오류

 

Ⅵ. 가창자의 생애와 의식

1. 가창자의 생애

2. 가창자의 특성

3. 가창자의 의식

 

Ⅶ. 결론

 

참고문헌

찾아보기

 

*****************************

 

조규백 박사(한국외대 강사/한국문예연구소 연구원)가 『텅 비니 만 가지 경지가 다 담기네=소동파 시선집(상)』이 한국문예연구소 학술총서(16호)로 출간되었다. 이 책은 소동파의 전기(前期) 시(詩) 161수를 번역한 것으로, 각 시기의 체제와 내용, 풍격에 있어 대표성을 띤 작품들을 포괄하고 있다.

 

一. 중국

 

. 청(淸)나라 심덕잠(沈德潛)은 “소동파의 가슴에는 커다란 용광로가 있어 금, 은, 납, 주석 등이 모두 그 안에서 용해된다. 그 붓이 초광(超曠)하여 천마(天馬)가 굴레를 벗어나고 하늘을 나르는 신선이 노니는 듯 종잡을 수 없이 변화무쌍하다.”라고 평했다.

 

. 청나라 조익(趙翼)은 소동파의 시에 대해, “평심(平心)으로 소동파의 시를 읽어보니, 그는 재사(才思)가 넘쳐흘러 부딪치는 곳마다 생기가 일어나고, 흉중에 서권(書卷)이 가득하여 그때그때 두루 응용할 수 있어 뜻대로 되지 않는 것이 없다.”고 하였다.

 

二. 고려 ․ 조선시대

 

. 서거정(徐居正)은 “고려 문인은 오로지 동파를 숭상하여, 과거 급제자의 방이 나붙을 때마다, 사람들이 ‘33인의 동파가 나왔구나’라고 하였다.”(『東人詩話』, 卷上) 이에 대해 이규보(李奎報)는 “고려시대 문인들이 과거급제 전에는 과거시험 준비 때문에 풍월을 일삼을 겨를이 없다가, 과거 합격 후에야 부담 없이 시 지시기를 배우는데 그 가운데 소동파의 시를 더욱 좋아하게 된다.”고 하였다.

서거정은 이어서, “고려 고종, 원종 연간에, 송나라 사신이 시를 요구하자, 학사(學士) 권적(權適 )이 시를 지어 주었다. 그 시에,

‘소동파의 문장은 해외까지 알려졌건만

송나라 천자는 그의 글을 불태웠네.

문장은 불에 태워 재로 만들 수 있겠지만

천고의 꽃다운 이름은 불태울 수 없다네.’

라 하니, 송나라 사신이 탄복하였다.”(『東人詩話』, 卷上)

 

. 고려 고종 23년, 몽고 침입의 와중에서 전주에서 동파문집을 중각(重刻)했던 사실에서도 당시의 소동파 열기를 짐작하게 해 준다.

 

. 이인로는 『파한집(破閑集』卷上에서, “소동파와 황산곡에 이르러서는 고사를 사용하는 것이 더욱 정밀하게 되어 뛰어난 기운이 멋대로 나오니, 구를 다듬는 묘함이 두보와 나란히 할 만하다.”라고 했다.

 

. 이규보는 동파의 시(詩)「泛潁」의 시구에서,

“갑자기 물결이 비늘처럼 일어

나의 수염과 눈썹을 산란하게 하네.

동파가 백 사람으로 분산되었다가

순식간에 다시 제자리에 있구나.”

라 한데, 느낌이 일어,

 

“시내 위에 어정거리며 맑은 물결 희롱하니

그림자 춤추고 몸 흔들려 괴상도 하구나.

갑자기 소동파가 영수(潁水)에서 놀던 일 생각나네

수염과 눈썹 흩어져 백 명의 동파가 되었다네.”

(「溪上偶作」시)

라고 읊었다.

 

. 이제현(李齊賢)은 소동파의 초상화에 대해,

“대궐에 출입하는 것 영광이 아니거니

장기(瘴氣)어린 해변인들 무엇이 두려우랴.

야인의 차림새에 누런 빛 갓을 쓰고

천고를 굽어보며 긴 휘파람 불고 있네.”

(「蘇東坡眞贊」)

라 했다.

. 이색(李穡)은 “큰 소나무 그늘 속에서 동파의 시를 읽었더니, 머문 물 같은 고담(古談)은 마치 황하를 터뜨린 듯 하였네.”(「過三角山>시)

이색은 또,

“심한 더위와 가을바람은 본래 때가 있는데,

평소에 즐겨 동파노인의 시를 읽었네.

누구의 마음이 물과 같이 맑기에,

옥을 녹이고 쇠를 녹아내리는 더운 여름을 다 알지 못하는가.”(「卽事」시)

라 했다.

 

이색은 또,

“내가 마시는 술은 한 그릇도 안되지만

반쯤 취하면 맛이 더욱 좋네.

동파노인은 뜻이 커서

만장(萬丈)이나 되는 불꽃처럼 세차네.”

(「廉東亭席上醉歌」시)

라 했다.

 

. 조선시대에 많은 문인이 소동파의 「적벽부(赤壁賦)」를 애호하여 각지에서 “적벽선유(赤壁船遊)의 기풍을 재현하기도 했고, 조선후기 시인들이 ‘소동파를 숭배하는 모임(拜坡會)’를 만들어 소동파의 생일을 기념하는 시회를 개최하기도 했다.

 

. 조선시대 문인이 소동파를 적극적으로 수용한 원인은 다음과 같다.

1. 동파의 인품이나 문장의 수준이 큰 흡인력을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2. 조선시대의 문예숭상 사조와 조선이 송나라를 입국(立國)의 주된 모델로 삼은 점, 그리고 문학적으로 당송팔가문을 중시한 점 때문이다.

일부 순유(純儒)들은 학파나 사상의 차이로 비판적, 선택적으로 수용하기도 하였다.

3. 조선시대 문인들은 동파와 유사하게 사화(士禍), 당쟁, 전쟁 등을 겪어, 그러한 처지의 유사성으로 인해 동파의 위인과 문학에 공명할 수 있었다.

 

Posted by kich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