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2007. 6. 14. 11:1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취시선(醉是僊)!

'취하고 보니 이 경지가 바로 신선'이란 뜻일까.
술을 애호(愛好)하는 동포선생,
일필휘지 보내온 '취시선' 앞에
잠시 넋을 잃는다.

시간은 폭염 속에 쉬임없이 달려가고
욕망과 분노는 녹음마냥 무성하여
지긋이 기지개켜며 눌러보는 이 한낮

이참에 나도 한 번 취한 신선이나 되어볼까나^.^

6. 14.

백규
Posted by kich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