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 칼럼/단상2009. 3. 9. 00:41


 성가족 성당의 감동으로 마음을 적신 다음 찾은 곳은 구엘 공원(Parc Güell)이었다. 산타 테레사 학교를 중심으로 동쪽에 공원은 위치해 있었다. 구엘공원의 컨셉은 전체적으로 동화 나라의 그것이었다. 100년 전 당시 에우세비 구엘(Eusebi Güell)은 영국풍의 조용한 전원도시를 만들려고 했단다. 친구인 가우디에게 15ha 넓이의 부지에 대한 설계를 의뢰했고, 가우디는 자신의 철학에 따라 중앙광장, 도로, 경비실, 관리사무실 등을 설계했다. 도시 재개발 사업의 일환으로 만들어진 이 작은 도시는 원래 기존의 도시가 내려다보이는 곳에 60세대가 살 만한 공동주택을 지으려던 계획 아래 조성되었다. 그러나 그 계획이 무산되면서 가우디는 겨우 두 채의 집만 지을 수 있었다.

 다양한 색상의 부서진 타일들을 활용하여 만든 벤치들이 중앙광장을 에워싸고 있었다. 그 벤치에 앉으니 석양 너머로 바르셀로나의 시가지와 지중해가 보였다. 그 뿐 아니었다. 도마뱀 분수대, 당시 시장으로 쓰려고 했던 건물의 천정 등 환상적인 시설과 공간이 우리의 눈과 마음을 황홀하게 했다. 가우디가 1906~1926년 사이 20년 동안 살았다는 집은 현재 박물관으로 개조되어 있었으며, 그곳에 놓인 가구나 침대 등은 모두 그가 디자인한 것들이었다.

 성가족성당과 구엘공원을 돌아보면서 나는 ‘원래 직선이란 없다’던 가우디의 믿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동안 우리가 얼마나 직선의 벽에 갇혀 답답하고 무미건조하게 살아왔는지를 깨달을 수 있었다. 우리 모두는 직선들이 만들어내는 기성관념의 틀 속에서 ‘점점 질식해가는’ 삶을 살아왔다는 점을 알게 되었다. 직선이 만들어내는 이성은 곡선이 만들어내는 감성의 부드러움에 비해 얼마나 상상력을 결여하고 있는가를 비로소 깨닫게 된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kich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학선

    앗!! 사모님이시다.
    목련 꽃망울이 제법 커져가는 것이 봄이 확실합니다.
    길가의 산수유도 제법 노랗고요.
    신학기에 바쁘셨을텐데 조금 있으면 벌써 중간 고사가 오네요.
    말씀 드린것 처럼 가이드에게 보낸 골프책이 주소불명으로 반송이되어 기분이 좀 그렇습니다. e 메일도 쳐보니 휴면 주소라 나오고....
    가라앉은 기분에 사모님 얼굴뵈니 좋아졌습니다.
    건강하세요....

    2009.03.20 18:40 [ ADDR : EDIT/ DEL : REPLY ]
  2. 멜라니

    김선생님 안녕하세요? 사모님도 안녕하시죠?
    여행 내내 얼마나 두 분이 다정하시던지.....

    가이드에게 보낸 책이 왜 반송이 되었을가요?
    아마 주소가 잘못된 듯합니다.
    저희가 알고 있는 e메일 주소는 llmmjj1017@hanmail.net 입니다.

    스페인을 생각하면 항상 두 분이 떠오릅니다.
    혹시 일산에 사신다던, 예솔이네랑은 연락하고 계신지요?

    그리고 제가 알려드린 여행 카페에 가입하셨어요?
    '해외 유랑'의 운영진은 일산에 사시는 걸로 알고 있어요.
    가끔 그쪽에서 번개팅도 하던데....

    이렇게 온 라인 상에서 인사드리니, 더 반갑고 신기합니다.
    건강하시구요. 사모님께도 안부 전해주세요.

    임미숙

    2009.03.20 20:39 [ ADDR : EDIT/ DEL : REPLY ]
  3. 김지영

    안녕하세요~ 지영이예요~^^
    가끔 와서... 사진 보고, 너무 자세하게 잘 써주신 글들도 보고 가곤 했는데 ~~
    글은 처음으로 남기네요 ;)
    블로그에 오면 스페인에서 여행하던 저 때로 돌아가고 싶은 마음이 불쑥불쑥 들곤해요 ㅠㅅㅜㅋㅋ
    잘 지내시죠? ♡

    2009.03.20 23:02 [ ADDR : EDIT/ DEL : REPLY ]
    • 지영!

      반갑네. 내 블로그를 방문해 주다니!!!
      스페인에서 함께 지내던 일이 엊그제 같은데, 시간은 덧없이 흘러 벌써 봄이 무르익고 있군. 새로 시작한 과정(의전)은 잘 되고 있겠지? 공부하는 일이 수월치는 않겠지만, 스페인에서 지영을 관찰한 바로는 아마 멋지게 해내고 있으리란 믿음이 가는 걸.
      자주 들어와서 글도 남기고, 내 홈피(http://kicho.pe.kr)에는 사진도 남겨주기 바라네 .
      혹시 연락이 닿는다면 여행에 함께 참여했던 다른 친구들에게도 안부좀 전해 주었으면...

      매일매일의 삶을 건강하고 즐겁게!

      3. 21.

      백규

      2009.03.21 11:43 [ ADDR : EDIT/ DEL ]
  4. 지영학생!
    반가워요. 여행내내 당당하고, 예쁘고, 명랑한 모습이 얼마나 보기 좋았는지 몰라요.
    무뚝뚝한 아들만 키웠으니, 더 그렇게 느꼈겠지요?
    공부 열심히 해서, 모두에게 존경받는 훌륭한 의사 되세요.
    기대할께요.

    2009.03.21 21:53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