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 칼럼/단상2014. 4. 28. 10:37

 

 

 


제이슨 가족이 살고 있는 대학 아파트[Morrison]

 

 


제이슨 부부와 함께 저녁 식사 중에[Freddy Paul's에서]

 

 


식사 후 제이슨 가족과 함께

 

 


제이슨 집을 방문하여 그의 아들 그레이선[Grayson]과 함깨


 

 

 

탁월한 젊은 영어 교육자, 제이슨 컬프(Jason Culp)

 

 

 

2013827일 저녁. 이미 어둑발이 내리기 시작한 저녁 일곱 시쯤 숙소인 대학 아파트 윌리엄스[Williams]’에 도착했다. 평화로운 초원 위에 조용히 앉아 있는, 그림 같은 아파트였다. 아파트 관리소 FRC[Family Resources Center]의 사무실을 찾아가니 훤칠한 훈남한 사람이 친절하게 우리를 안내했다. 나중에 그가 우리 아파트의 위층에 사는 OSU 대학원생 제이슨임을 알게 되었다. 그는 초등학교 교사인 아내와 함께 그 아파트에 살며 FRC에서 파트 타임으로 일하고 있었다.

 

제이슨과의 인터뷰



 

우리는 종종 그를 만났다. 아파트에 문제가 생겨도, 우편물이나 택배 수령에 문제가 있어도, 우리는 그를 불렀다. 학교에서도 내 연구실에서도 나는 그와 자주 만나 스스럼없이 대화를 나누는 사이가 되었다. 실제 나이를 가늠할 수 없는 게 미국인들인데, 나이 차이에도 불구하고 동등한 입장에서 교제할 수 있는 상대가 미국인들이기도 했다. 그와 친구로 만나면서 나는 자연스럽게 한국문화와 한국인들의 삶을 말해주었고, 그는 그간 우리가 모르고 있던 남부 미국인들의 삶과 의식(意識)을 설명해주었다.

 

그와 만나는 과정에서 그가 TESOL[Teaching English to Speakers of Other Language/외국어 사용자들을 위한 영어 교육]을 전공한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고, 그의 영어가 매우 명료하면서도 정확하다는 점을 깨닫게 되었다. 한국 사람들이라고 모두 표준 한국말을 명료하고 정확하게구사하지는 못하듯, 미국 사람들이라고 모두 표준 영어를 구사하지는 못한다는 사실을 나는 이미 알고 있었다. 영어만으로 분류할 경우 미국에서 만난 미국인들은 대충 네 부류로 나뉘었다. 짤막하면서도 느릿느릿한 영어로 상대방을 편안하게 해 주는 어른들, 진한 사투리 억양으로 상대방을 갸웃거리게 만드는 사람들, 입에 오토바이 엔진을 단 듯 숨넘어가게 지껄여대는 학생들과 젊은이들, 제이슨처럼 교과서적인 영어로 호감을 주는 소수의 지식인들. 가끔 방송에서 목격하는 오바마 대통령, 전 국무장관 힐러리 클린턴, 현 백악관 대변인과 미 국무성 대변인 등의 대중 스피치를 통해 미국 지도자들이나 상류층의 덕목 가운데 언어의 명료성과 모범성이 큰 자리를 차지한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고, 제이슨에게서 그런 스피치의 전형을 확인하게 된 것이었다.

 

지금 한국에는 많은 원어민 영어교사들이 활약하고 있다. 모두 훌륭한 자질을 갖춘 사람들이지만, 각기 다른 그들의 특징과 개성을 뛰어 넘는 표준성과 모범성을 제이슨에게서 발견했다. 흡사 입술과 내면에 부드러운 모터(motor)를 달아놓은 듯, 그에게선 늘 명료하고 기분 좋은 영어가 솔솔 흘러나오는 것이었다. ‘이런 사람이 우리나라의 대학이나 공공기관에서 한국인들에게 영어를 가르칠 수만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하는 생각을 늘 갖게 하는 그였다. 그 역시 한국 같은 나라에 나가 영어를 가르칠 수 있기를 바라는, 간절한 마음을 갖고 있었다.

 

***

 

제이슨 부부와 식사를 함께 한다거나 차를 마시면서, 풋볼 경기를 관람하면서, 새로 태어난 아기를 축하하기 위해 그의 집을 방문하면서, 우리는 서로의 사이에 개재하는 문화의 차이를 초월하여 상통하는 동질성을 발견할 수 있었다. 다름을 넘어 같음을 확인할 수 있게 하는 힘은 바로 언어였다. 대화를 통해 서로의 다름을 평평하게 만드는 것이 바로 소통의 힘이었다. 우리는 그와 그의 가족을 만나면서 미국 체류 기간 내내 행복했다. 타향에서 마음을 주고받을 수 있는 친구가 이웃에 살고 있는 것처럼 든든한 일이 어디에 있을까. 비록 우리에 비해 나이는 어렸지만, 지구촌에 대하여 그가 갖고 있던 식견만은 어느 기성세대보다 월등했다. 그리고 글로벌화 된 세계에서 좀 더 멋진 삶을 살기 위해 우리가 갖추어야 할 조건들은 무엇인지 분명히 깨닫게 해준 그였다. 조만간 한국에서 그를 만날 수 있게 되길 기대하면서, 그들과의 행복했던 몇 개월을 회상해보는 요즈음이다.

 

 

 

Posted by kicho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글 - 칼럼/단상2013. 9. 18. 12:07

 

 


오클라호마 장터축제에 가기 위해 버스에 오르며


축제장 입구에서


축제장의 모습


장난감 부스 옆을 지나며


장난감 부스들의 모습


축제장 입구에서 만난 바비큐장


익어가는 바비큐


만화가와 가족들


칼 가는 장인의 포스


스시 장인의 맵짠 눈길


짐 노릭 경기장 앞에서


 노릭 경기장 안에서(Disney on Ice의 한 장면)


축제장 안에 설치된 모터쇼의 현대차

 

문화답사1

 

오클라호마 스테이트 페어(Oklahoma State Fair)

 

 

해외의 어디를 가든 우리의 1차적인 관심 대상은 박물관이나 교회 혹은 성당이었다. 그런 공간에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이어주는 역사가 고스란히 남아 있기 때문이다. 912. 우리가 이곳에 도착한 뒤 최근까지 분주히 지내다가 정신을 차리고 보니 벌써 9월도 반 가까이나 흘러 버렸다.

 

아뿔싸. 이렇게 시간이 빨리 흐른다면 텍사스나 아칸소, 미주리, 캔자스 등 오클라호마 주변 지역들은 고사하고 오클라호마의 문화답사조차 물 건너가는 것 아닌가. 그 때 마침 우리 숙소를 관리하는 OSU의 FRC[Family Resources Center]로부터 입주민들에게 인근의 오클라호마 시에서 열리는 오클라호마 스테이트 페어[Oklahoma State Fair]’를 구경시켜 주겠다는 연락이 왔다. 오클라호마 스테이트 페어’란 쉽게 말하여 주() 차원의 장터축제였다.

 

우리는 박물관, 교회, 혹은 성당이라는 문화답사 1순위의 원칙을 깨고 무조건 버스에 올랐다. 지금 살아 움직이는 삶의 문화를 느끼려면 박물관보다도 그곳이 썩 나은 현장이었다. 토요일 아침 830분에 출발한 버스는 1시간 남짓 달려 축제장에 도착했다. 드넓은 평원의 울긋불긋한 포장들. 어째 낯이 익다 했더니, 바로 우리나라의 무슨 무슨 축제장들, 바로 그 모양새 아닌가.

 

실제 들어가 살펴보니 각종 먹거리, 아이들 장난감, 놀이기구, 의상, 생활용품, 세계 자동차 쇼 등 종류나 품목들이 다양하고, 한 구석에 아이스링크를 갖춘 큰 경기장[Jim Norick Arena]도 자리 잡고 있었다. 축제장 중앙에 큰 규모의 모터쇼[현대기아자동차의 빛나는 신차들도 큰 자리를 잡고 구경꾼들의 주목을 받고 있었다!]나 아레나에서 열리는 디즈니 아이스 발레단의 공연만 빼고는 여느 우리나라 지역 축제들과 유사한 포맷이었다.

 

우리나라 축제장에서는 각설이 타령, 뽕짝 등 사람들의 귀가 찢어져라 틀어대는 음악 소리에 혼이 반쯤 날아가는 것이 예사인데, 이곳은 그저 조용하기만 하다는 것이 분명한 차이였다. 김연아의 빙상예술로 한껏 높아진 우리의 눈을 만족시키지는 못했어도 장장 2시간에 걸친 아이스 발레단의 연기 정도가 이 축제를 여느 장터축제들과 구별시키는 효과를 발휘했다고 할 수 있을까.

 

주민들의 관심을 끌고 그들을 참여시킴으로써 공동체의 결속을 높이는 행사가 축제라면, 오클라호마 주 장터 축제는 비교적 성공적인 듯 했다. 특히 인종의 전시장이라 할 이 나라에서 하나의 미국이란 기치 아래 수많은 인종들 간의 장벽을 헐고 하나로 묶는 데 장터 축제만큼 효과적인 이벤트는 없는 것으로 보였다. 너른 들판을 꽉 메운 자동차와 인파에 이 사람들이 모두 어디서 모여들었는지 호기심이 생길 만큼 성황이었고, 먹고 입고 타는 모든 것들을 한 곳에 오롯이 모아놓음으로써 주민들에게 현실적인 정보를 제공하는, 말 그대로 장터였다.

 

앞에서 말한 것처럼 무엇보다 이채로운 것은 시끄러운 음악소리가 전혀 없이 조용했다는 점, 그 많은 인파와 규모의 축제에 술이 전혀 보이지 않았다는 점은 참으로 부럽고도 희한한 일이었다. 축제라 하면 늘 노래 소리 울려 퍼지고, 이따금 술 취해 싸우거나 야바위판 돌아가는 데 익숙해 있는 백규거사의 눈에 오클라호마 주 페어의 차분한 분위기는 미래 축제의 한 모델로 보였다. 오클라호마가 프로테스탄트 복음주의의 성향이 강한 바이블 벨트(Bible Belt)의 한 축이기 때문일까? 이 점은 이곳에 거주하는 동안 직접 관찰하고 분석해볼 내용이다.

축제는 축제답게 떠들썩해야 한다는 사람도 없지 않겠지만, 이제 목청을 좀 낮추고도 축제의 본령을 구현할 만한 단계가 되지 않았을까. 오클라호마 주 장터축제를 보며 우리 축제의 미래를 생각해 본 하루였다.

Posted by kich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원정

    시끄럽게 음악 틀어놓고 호박엿 자르는 아저씨 한 명만 있으면 딱 시골 장터 모습이네요ㅎㅎ

    2013.09.23 07:37 [ ADDR : EDIT/ DEL : REPLY ]
  2. 엄마

    맞아
    ㅎㅎㅎ

    2013.09.23 10:46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