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1.04 '코 푸는 미녀 스타'
글 - 칼럼/단상2011. 1. 4. 19:15
‘코 푸는 미녀스타’

                                                                                                         조규익

몇 년 전, 유럽을 자동차로 여행하면서 받은 문화적 충격 하나가 있다. 호텔, 모텔, 펜션, 민박 등 잠자리는 다양했지만, 정해진 시각에 다양한 사람들과 아침식사를 함께 한 점은 어디서나 같았다. 식당에 빵과 햄, 치즈, 우유, 요거트, 잼, 커피 등등, 다양한 메뉴들이 차려져 있고, 사람들은 각자 원하는 음식들을 담아다가 식탁에 앉아 먹은 다음 말 없이들 떠나곤 했다.

유럽 사람들은 동양 사람들 특히 중국이나 한국인들과 달리 식탁에서 말이 없거나 톤을 낮추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그런데, 나를 놀라게 한 것은 바로 그들의 ‘코 푸는 습관’이었다. 대부분 앉자마자 아니 식사 중에도 이곳저곳에서 예사로 ‘팽! 팽!’하면서 코들을 풀어 제끼는 것이었다. 그러나 그곳 사람들은 전혀 아랑곳하지 않았다. 우리 부부만 서로 어안이 벙벙하여 앉아 있을 뿐, 그들은 아무 일도 아니라는 듯 태연했다. 참으로 이해할 수 없는 일이었다.  

어려서부터 밥상 앞에서 말을 많이 하여 꾸지람을 들어온 우리였다. 밥그릇을 앞에 두고, 더구나 많은 손님들이 주변에 앉아 있는 자리에서 소리 높여 코를 푸는 일이란 상상도 할 수 없었다. 그러니, 우리가 우리말로 나직하게 ‘야만인들이로군!’하면서 킥킥댄 것도 당연했다. 우리는 그들이 밥상 앞에서 코를 푸는 행위에 대해 관대한 이유를 나름대로 생각해 보았다. ‘코에 무언가 들어 있으면 숨을 쉴 수 없고, 숨을 쉬지 못하면 죽을 수밖에 없으니, 밥을 먹는 일보다 코를 푸는 일이 훨씬 더 중요하고 다급한 일이다!’ 라고 그들은 오랜 세월 생각해왔을 것이다. 그렇게 이해하며 그들의 무례한(?) 행위를 용인하기로 했다.

       ***

오늘 아침 인터넷 속의 오솔길을 어슬렁거리다가 영화배우 송승헌이 “바로 옆에서 ‘팽’하고 크게 코 푸는 김태희 때문에 충격을 받았다”고 고백했다는 기사를 보고는 픽 웃음이 나왔다. 송승헌이 아마도 유럽여행 중에 식탁에서 거침없이 코를 풀어 제끼는 선남선녀들을 보았다면 졸도하고 말았을 것이다. 어쩌면 배우 김태희는 해외여행을 하다가 식탁에서 코를 푸는 외국인들을 보았을지도 모른다. 그렇다면 그런 일들이 국제 예의의 표준 상 크게 어긋나는 일은 아니라는 착각을 했으리라. 그러나 유럽은 유럽, 대한민국은 대한민국이다. 송승헌 같은 멋진 신사가 여러 사람이 함께 하는 공개된 장소에서 코를 ‘팽!’ 푸는 일을 생소하게 받아들일 만큼 우리는 아직 꽉 막혀버린 동방예의지국에 살고 있는 걸까?
                                                                   <숭실대 교수>
      

Posted by kich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