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업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4.14 성완종 사건을 보며 (2)
글 - 칼럼/단상2015. 4. 14. 14:49

성완종 사건을 보며

 

 

 

참 가관이다.

산다는 게 무언지, 우리가 뭘 위해 사는지 참으로 많이 헛갈리는 나날이다.

돈 썩는 냄새가 천지에 진동할수록 국가를 경영하는 인간들이 죄를 짓고 우왕좌왕하는 모습이 가소롭고 딱하다. 매에 쫓긴 꿩이 머리를 논바닥에 쳐 박고 몸부림치는 모습 같아 애잔하기까지 한 요즈음이다. 사방팔방 돈을 퍼주다가 법에 걸려 옴짝달싹 못하게 되자, 동네사람들에게 일러바치고 목숨을 끊은 그 또한 가소로운 건 마찬가지다.

 

돈을 아끼고 불려가며 기업이나 잘 운영할 것이지. 정치에 뛰어들어 기업을 망치고 자신마저 비명에 간 일을 어떻게 변명할 수 있을까. 물론 정치인이 처음부터 정치인으로 태어나는 건 아닐 테고, 기업을 키우기 위해서라도 정치에 한 발을 들여 놓아야 하는지는 모른다. 그러나 이건 아니다. 정치판과 거리를 두고도 세계적인 기업을 이룩한 주변의 인물들이 어디 한 둘인가. 모름지기 기업을 운영하는 자라면, 기업인으로서 최선을 다하고 그 기업을 성실하게 키워가야 하는 것이 본연의 의무일 터. 만에 하나 정치 모리배들에게 돈을 퍼부어야 겨우 기업을 운영할 수 있다면, 만사 밀어두고 그 문제부터 고발하거나 바로잡았어야 옳다. 그런 일이 불가능하여 자살이란 극단을 선택할 수밖에 없었다면, 그나마 이해할 수 있다. 그러지 않고 그럴 듯한 감투 하나를 얻기 위해 온 나라를 휘저어 놓은 것이라면, 죽음으로도 그 죄과를 씻을 순 없다.

 

나이 먹을수록 먹는 양이 줄어든다. 잘 차린 밥상을 보면 회가 동하기 전에 걱정부터 앞선다. ‘저걸 다 어떻게 먹는단 말인가’, ‘반도 못 먹고 남기면 그냥 쓰레기로 버려질 텐데...’, ‘엊그제 보도에 한 두 끼로 하루를 지내는 아이들을 보았는데...’ 등등  ‘먹는 것’의 육체적 부담과 사회적 함축의 복잡성 때문에 편치 않은 나날을 보내는 중이다. 사실 고량진미의 확보에서 삶의 행복을 느끼는 단계를 넘어서야 비로소 사회적 자아가 제대로 작동되는 법이다. 열심히 먹어도 1년 동안 쌀 한 가마를 못 먹는 게 인간이다. 정치하는 게 ‘돈 쓰는 일’이라면, 돈 없는 자는 정치를 하지 말아야 한다. 돈 받은 사람들이 모두 ‘꿀꺽했다’고 돈 준 사람은 항변했다. 정당한 정치자금으로 처리하지 않고, 사복(私腹)을 채우더라는 것이다. 참, 그 큰 뱃구레들이 부럽고, 그악스런 욕심보가 놀랍다. 하나같이 돈 받은 일 없다고 발뺌들을 한다. 앞에서 말한 것처럼 ‘논바닥에 주둥이를 쳐 박은 꿩’의 형상이다. 애시당초 달라고 하지도 않은 사람들에게 돈 주어놓곤 어려울 때 도와주지 않는다고 앙앙불락하며 '다 까버리는' 행위도 시쳇말로 '껄쩍지근하기'는 마찬가지다.  

 

나라는 나락으로 굴러 떨어지고, ‘돈 받지 않은 놈 없는 정치판'은 ‘개판’으로 전락했다. 정신 제대로 박힌 인재들은 산야로 숨고, 사기꾼들만 ‘살판났다’ 활개 치는 세상이다. 정신 나간 기업인은 제가 먹여 살려야 할 종업원과 그 가족들의 미래는 안중에도 없다. 월급날이 오기만 고대하며 근근이 살아가는 종업원 아내들의 표정을 단 한 번이라도 생각했다면, 월급날 아빠가 통닭이라도 몇 마리 사오기를 기다리는 종업원 자식들의 눈빛을 단 한 번이라도 떠올렸다면, 성완종 씨는 ‘천금 같은’ 기업을 그런 식으로 ‘아작 내지는’ 않았으리라.

 

스스로 목숨을 끊는다고, 과연 그 죄가 사해질 것 같은가.

Posted by kich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런걸 보면, 기업인은 정치권에 끈을 대야만 잘 살 수 있는 것인가? 라는 의문마저도 드네요.

    씁쓸한 현실입니다.

    2015.04.17 12: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백규

    기업인이 기업에만 몰두할 수 있는 날이 바로 우리나라가 한 단계 올라서는 날이겠지요. 기업인들에게 돈을 갈취하지 않고도 정치인으로 바로 설 수 있는 날이 바로 우리나라가 한 단계 올라서는 날이겠지요. 언젠간 그런 날이 오겠지요?

    2015.04.19 23:06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