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 칼럼/단상2009. 3. 1. 14:25
 

 과달키비르 강 가에 도착한 우리는 화려한 박람회장으로 둘러싸인 스페인 광장에서 세비야 탐색을 시작했다. 아니발 곤살레스가 설계하여 10년에 걸쳐 완공했다는 박람회장은 규모와 아름다움의 면에서 주변을 압도했다. 스페인 전역의 광역 자치주와 문화적․역사적 상징을 형상한 타일그림이 인상적이었다.

 분수가 압권인 스페인 광장에서 나와 산타크루즈거리를 걸었다. 각종 기념물이나 건축, 길가의 나무들이 잘 어울려 아름다운 모습을 연출하는 공간이었다. 가끔 기마경찰과 마차가 길을 오고가는데, 융통성 없는 사람을 가리켜 “세비야의 말 같은 놈”이란 말이 속담을 떠올릴만한 거리였다. 콜럼버스 기념탑을 돌아가니 알카사르 왕궁의 담벽을 따라 아름다운 거리가 펼쳐졌다. 세비야 사람들은 현재와 같은 세비야의 번영을 가져다 준 장본인으로 콜럼버스를 꼽는다고 한다. 그만큼 스페인의 어딜 가나 콜럼버스의 동상을 만나는 것은 어렵지 않았다. 원래 이태리 제노아 출신의 콜럼버스가 스페인에서 추앙받는 현실을 보며, 출신지보다 활동한 곳이나 활약상으로 인물을 평가하는 유럽인들의 진면목을 확인할 수 있었다.

 산타크루즈 거리를 돌다가 돈 후안의 무대로 알려진 작은 광장을 만났다. 그곳엔 그가 묵고 있었다는 작은 여관과 식당이 있었고, 광장의 오렌지 나무엔 황금색 오렌지들이 주렁주렁 달려 있었다. 돈 후안은 민간의 전설에 등장하는 인물로서, 스페인의 극작가 티르소 데 몰리나의 비극 <세비야의 호색한>(1630)에서 처음으로 문학작품에 등장한 인물일 뿐인데, 후대인들은 그가 사용했을 것으로 생각하는 여관이나 식당까지 고안하여 관광 상품으로 활용하니 대단한 호들갑이라 할 만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위로부터 황금의 탑, 스페인 광장, 이베로 아메리카 만국박람회장, 스페인 광장 밖 거리, 돈후안의 가상무대1, 돈후안의 가상무대 2, 돈후안의 가상무대와 스페인 남자, 산타크루즈 투어 도중에, 산타크루즈에서 만난 거리의 악사, 산타크루즈의 콜럼버스 기념탑>


Posted by kicho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글 - 칼럼/단상2009. 3. 1. 14:07
 

 1월 27일. 세비야의 하늘은 맑았고, 간밤에 뿌린 비 때문인가 거리는 젖어 있었다. 로마제국이 지배하던 시기부터 번창했고, 서고트 왕국의 수도였던 세비야는 안달루시아의 중심도시 답게 화려했다. 도시의 중심을 뚫고 흐르는 과달키비르(Guadalquivir)강은 수심이 깊고 수량이 풍부한 듯 큰 배들이 드나들었다. 대항해 시대의 무역항이자 아메리카 여행의 출발지로서, 1519년 마젤란이 세계일주의 닻을 올린 곳도 바로 이곳이었다.

 모차르트의〈돈 조반니 Don Giovanni〉, 비제의 <카르멘>과 로시니의 <세비야의 이발사> 등의 무대였던 세비야. 수르바란, 무리요, 발데스 레알, 벨라스케스, 마르티네스 몬타네스 등의 뛰어난 화가들과 후안 데 메사 등 조각가가 불후의 명작들을 남긴 예술의 고향 세비야. 스페인의 3대 축제들 가운데 하나인 광란의 페리아(Feria)와, 부활절 직전에 열리는 세마나 산타 축제 등이 유명한 세비야.

 1248년 이곳을 이슬람세력으로부터 탈환함으로써 새로운 발전의 기틀을 마련한 카스티야 왕 페르난도 3세의 자취가 도처에 남아 있었다. 이슬람시대인 12세기 말에 세워진 히랄다 탑은 세비야의 랜드마크 역할을 하고 있으며, 카테드랄, 알카사르, 투우장, 이베로 아메리카 만국 박람회장 등이 넓은 도시에 그득하게 자리잡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위로부터 세비야에서 1박을 한 호텔 CIUDAD, 이베로 아메리카 만국박람회장의 세비야 지도, 히랄다탑에서 바라본 과달키비르강과 다리, 이베로 아메리카 만국박람회장에서 만난 스페인소녀>

Posted by kicho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글 - 칼럼/단상2009. 2. 9. 01:52
 

스페인 기행 5-3 : 깔끔한 백색과 지중해의 만남, 그 청아한 미학 - 말라가, 미하스, 론다의 정열과 신선함


미하스에서 두 시간 남짓 달려 도착한 곳은 인구 3만여명의 아담한 도시 론다(Ronda). 투우와 협곡의 도시였다. 버스에서 내려 잠시 공원을 가로지르니 절벽이 나타나고, 절벽 아래로 한 줄기 강이 흐른다. 과달레빈강(Rio Guadalevin)은 협곡 타호(Tajo)를 만들었고, 론다는 협곡 사이의 바위산에 위치해 있었다. 어디를 둘러봐도 절경이었다. 협곡을 사이에 두고 시가지는 둘로 나뉘어 있었다. 구시가와 신시가를 연결하는 것은 뿌엔떼 누에보(Puente Nuevo), 즉 새 다리였다. 과연 장관이었다. 1793년에 만들어진 다리의 높이는 90~100m에 달하고, 교각에는 감옥으로 쓰인 공간들도 보였다. 내려다보기에도 아찔한 이런 규모의 다리를 18세기에 건설했다니 놀라운 일이다. 다리 앞의 스페인 광장에는 레스토랑과 까페 등이 있어 협곡을 감상할 만한 곳들이 즐비했다. 다리를 건너 헤밍웨이가 잠시 거처하던 집을 구경했다. 그곳으로 가는 길에 <천년의 고독>의 작가 마르께스의 생가를 만나기도 했다. 가는 곳마다 문화와 역사가 서려 향기를 내뿜는 곳이 론다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론다 구 시가지 일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론다에서 내려다 본 협곡 아랫 마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론다의 신 구시가지를 이어주는 푸엔테 누에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르께스 생가 표지판>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헤밍웨이가 잠시 머물던 집>

 다리를 건너 구시가인 시우다드(La Ciudad)로 오니 15세기 후반까지 이어진 이슬람 왕조 지배의 흔적이 도처에 남아 있었다. 마르께스 살바티에라 궁전, 이슬람 목욕탕인 바뇨스 아라베스 등이 있고, 산타 마리아 라 마요르 성당도 보였으며, 옛날 성벽도 일부나마 남아 있었다. 협곡 아래에 남아 있는 로마시대의 유적들도 우리로 하여금 시간의 흐름을 다시금 생각하게 했다.

 그러나 무엇보다 인상적인 사실은 론다가 투우의 본산지라는 것. 스페인에서 가장 오래 된 바로크 양식의 투우장과 투우박물관이 있었다. 이곳이 바로 근대 투우의 발상지였다. 동상으로 세워져 지금도 추앙을 받고 있는 로메로와 그 일가를 비롯한 많은 투우사들이 이곳 출신이었다. 투우박물관에는 스페인의 걸출한 화가 고야(Goya)가 그린 투우그림도 전시되어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투우장 앞 황소 한 마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투우장 내부>

 협곡 사이 바위산에 세워진 작은 도시 론다. 그러나 그 도시는 아름다웠고 역사와 전통의 숨결 또한 단순치 않았다. 옛날 것들은 그것들대로, 지금의 것들은 그것들대로 존재의 의미를 마음껏 발산하고 있는 도시가 바로 론다였다. 역사의 갈피마다 사소한 것들도 그냥 흘려버리지 않고, 소중하게 가꾸는 도시가 바로 론다였다. 시간의 흐름에 등떠밀려 떠나야 하는 우리의 마음에 론다가 강렬하게 각인되는 것도 바로 그 때문이었다.

 이제 우리는 또 다른 문화와 역사의 도시 세비야로 간다.


Posted by kich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