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핵무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4.06 ‘교수채용 비리’ 유감 (1)
글 - 칼럼/단상2015. 4. 6. 07:20

교수채용 비리유감

 

 

 

 

 미국의 대학에 잠시 체류하고 있으면서, 교수 채용의 과정을 그 대학의 교수로부터 직접 듣게 되었다. 채용 심사가 완료되기까지 대략 5개월 정도 걸리는데, 서류심사와 전화 인터뷰를 통과한 응모자들 가운데 채용 예정인원 몇 배수의 인원을 직접 불러다가 며칠 동안 벌이는 여러 차례의 대면 인터뷰, 발표회 등 그 심사절차가 자못 복잡하고 번거로운 점이 놀라웠다.

 

 공항에 도착하는 순간부터 심지어 호텔 투숙 과정 및 식사시간에도 예리한 평가의 눈이 따라다닌다니, 교수 한 사람을 뽑기 위해 미국의 대학들이 투자하는 돈, 시간, 정력은 참으로 경이로웠다. 심상하게 던지는 말 한 마디도 놓치지 않고 모두 체크한다는 것이었다. 개별 면담을 통해 응모자의 전공수준이나 향후 연구계획 등 응모자의 수월성을 평가한 뒤 교수들은 회의를 갖고 각자의 판단에 대하여 치열한 토론을 벌인다고 했다. 그런 과정을 거쳐서야 비로소 한 사람의 교수를 뽑는 과정이 끝나는 것이었다.

 

 교수 한 명을 채용하기 위해 학과의 교수들과 스탭들이 총동원되고, 학교 당국도 돈을 아끼지 않는 것이 미국의 대학들이었다. 우리나라 대학들은 신입생을 뽑기 위해 학교와 교수들이 홍역을 치르는데, 미국의 대학들은 교수를 뽑기 위해 홍역을 치르고 있었다. 좋은 교수들이 좋은 대학을 만들어 놓으면, 돈 들여 선전을 하지 않아도 학생들이야 제 발로 찾아오는 게 아닌가. 미국의 대학들이 세계적인 경쟁력을 지니는 것도 이런 점에서 당연했다. 공정하고 엄정한 심사를 통해 채용된 교수들의 수월성이 미국 대학들의 경쟁력을 뒷받침하고 있음을 확인하는 순간 우리나라 대학들이 눈앞에 떠오르면서 부끄러움과 절망감이 밀려들었다.

 

  ***

 

 지난 정권 시절 저지른 이웃 J대학의 비리들이 최근 드러나기 시작했다. 자세한 건 관심도 없고 복잡한 사안이라 잘 모르지만, 그들이 받고 있는 교수 채용 상의 비리 의혹은 참으로 흥미롭고도 뻔했다. 보도에 의하면, 그 대학은 국악분야의 교수를 한 명 채용키로 하고 20142학기에 초빙 공고를 낸 모양이었다. 그런데, '가야금 전공자, 음악이론 전공자, 영어 수업 가능자' 등의 조건이 달려 있었다는 것이다.

 

 더욱 가관인 것은, 이 세 가지 조건을 만족시킬 만한 사람이 국내엔 단 한 사람만 존재했다는 사실이다. 말할 것도 없이 이 사람을 뽑으려는 꼼수였던 것이다. 거추장스럽게 새삼 검찰 수사까지 필요한 일이랴? 가만히 생각해 보니 당시 앙앙불락(怏怏不樂)하던 몇몇 국악 전공자들의 모습이 떠올랐다. 입을 모아 그 대학과 함께 지금 혐의를 받고 있는 모 인사를 성토하면서도, 드러내놓고 반발하지 못한 점을 지금서야 깨닫게 되었다. 국악계 인사로서 나는 새도 떨어뜨릴 만한 권력을 잡아 본 게 아마 유사 이래 처음일 것이라는 그들의 자조 섞인 한탄을 당시에는 귓전으로 들어 넘긴 나였다. 그래, 불쌍한 교수 예비군들이 어찌 총장 출신의 청와대 수석에게 덤벼 들 수 있었으랴?

 

 그러나 그게 어찌 이 대학 이 분야만의 일일까? 모든 대학들이 학연/혈연/지연을 바탕으로 이루어진 내 사람 심기[뽑기]의 카르텔과 그저 고만고만한 사람들만 고르는 안이함에 매몰되어 있다고 한다면, 너무 지나친 자기비하일까? 자기 대학 출신으로 70~80%, 심지어 90% 이상의 교수를 뽑아놓고도 희희낙락하는 게 대한민국의 대학사회다. 모교 출신 비율을 법으로 제한하려 하자 학과가 다르면 된다고 강변하며 같은 대학 다른 학과 출신의 학자를 교수로 뽑는, 그런 꼼수를 부리기도 한다. 그렇게 해놓고도 학문적 수월성을 강요하는 게 우리나라의 수준이다.

 

 교수를 뽑으면서 아예 자기 대학 출신은 서류도 내지 못하게 규정해 놓은 미국의 대학들을 본다면, 목하(目下) 진행되고 있는 대학 붕괴의 근원이 어디에 있는지 알 수 있을 텐데. 이른바 나라를 경영한다는 자들이 거대한 카르텔의 중심이 되어 자행했다는 짓을 보며, 북한의 핵무기를 걱정을 하는 국민들이 우스울 뿐이다. 그야말로 이미 뿌리가 다 썩어 바람만 불어도 넘어질 고사목이 저 산 너머에서 날아올 악동(惡童)의 돌멩이를 걱정하는경우가 아닌가.

Posted by kich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특정대학 출신 몰아뽑기' 서울시립대 교수 임용 논란

    국어국문학과 전원 서울대 출신…인문대·자연과학대도 비율 70% 넘어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서울시립대가 일부 학과와 정부 지원 연구사업의 교수를 임용하면서 특정 학교 출신을 '몰아뽑기' 한 의혹이 일자 학교 안팎에서 반발이 확산하고 있다.

    19일 서울시의회 등에 따르면 서울시립대 국어국문학과 전임교수 9명 전원은 서울대 출신이다.

    교육부 법령에는 학문의 '동종교배'를 막기 위해 교수 신규임용 시 특정대학 유사학과 출신이 3분의 2를 넘지 못하게 하는 '쿼터제'를 정해놓고 있다. 이에 따르면 시립대 국어국문학과는 규정을 위배한 것이다.

    그러나 시립대는 "교수임용 쿼터제는 1999년부터 적용되는데 그 후 국어국문학과에 임용된 교원들 중 특정학과 출신이 3분의 2를 초과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시립대에 따르면 1999년 이후 임용된 6명 중 3명은 서울대 국어국문학과, 2명은 서울대 국어교육학과, 1명은 서울대 언어학과 출신이다.

    시립대는 국어국문과와 국어교육과 출신을 서로 완전히 다른 학과로 해석, 서울대 국문과 출신이 3분의 2를 넘지 않는다고 본 것이지만 이는 자의적인 해석이란 지적이 적지 않다.

    이혜경(새누리당) 서울시의원은 "국어교육과의 커리큘럼은 국어·국문·교육학이고 국어국문과는 국어·국문학인데 전공 분야가 다른 것이냐"며 "시립대 설명대로 전공이 다르다면 국어교육 전공자가 국어국문과에 임용된 것도 문제"라고 비판했다.

    시립대는 국문과 외에도 인문대와 자연과학대에서 서울대 출신의 비율이 눈에 띄게 높았다. 올해 1월 기준 인문대학은 그 비율이 78.4%, 자연과학대학은 72.8%였다.

    정부 지원 연구사업인 '인문한국(HK)' 교수진을 뽑는 데서도 편중 현상이 확인됐다. 현재 HK연구인력 5명 중 4명이 서울대 출신이다.

    한국연구재단이 정한 HK사업 지침은 연구인력 구성에서 동일학교 출신을 50% 이내로 제한하고 있다.

    이에 대해 시립대는 "재단이 명시한 '동일학교'는 시립대를 뜻한다"며 "또 서울대 출신 임용 교수 중 1명은 학부 전공이 인문계열이 아니어서 타교 출신으로 분류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 의원은 "HK교수도 전임교수로 채용돼 쿼터제가 적용된다"며 "규정에 '학사 및 박사학위 취득기관 기준'이라고 명시돼 있으니 시립대를 뜻하는 게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또 서울시립대가 수행하는 HK사업에는 모교 교우들이 내는 서울시립대 발전기금이 매년 1억원씩 투입되는 까닭에 총동창회 등에선 학과 교수 임용보다 더 예민하게 반응하고 있다.

    특히 시립대 출신으로 HK교수에 임용됐다 급작스럽게 해임 통보를 받은 교수들은 대학의 결정을 이해할 수 없다며 반발하고 있다.

    한 해임 교수는 "나한테도 한국연구재단이 인정한 논문을 갑자기 논문으로 인정할 수 없다며 해임을 통보했고, 6년 일한 동료도 갑자기 '어젠다 부적합'이란 터무니없는 이유로 해임됐으며 그 자리에 모두 서울대 출신이 앉았다"며 "이러니 '서울시립대는 서울대 식민지'란 얘기가 나온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서울시가 철저한 감사에 나서고 이러한 폐해를 줄이기 위한 자체 규정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015.04.19 23: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