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 칼럼/단상2014.12.31 13:26

               

轍鮒之急

飽食煖衣

 

 

‘교수신문’이 올해의 사자성어(四字成語)로 ‘지록위마(指鹿爲馬)’를 선정했다는 보도가 한동안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렸습니다. 사슴을 가리켜 말이라 한다는 것. 즉 거짓으로 윗사람과 주변사람들을 농락한다는 뜻입니다. 이 말을 올해의 사자성어로 선정한 일에 대하여 딱히 반론을 제기할 이유는 없습니다.

 

사실 저도 이 달 초 같은 신문으로부터 올해를 대표할만한 사자성어 두 건을 추천해달라는 요청을 받은바 있습니다. 당시 저는 조용히 눈을 감은 채 한 해의 영상을 뒤로 빠르게 돌려보았습니다. ‘지록위마’가 떠오르지 않은 것은 아니지만, 사실 그건 너무 싱거운 말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언제 우리네가 ‘지록위마’의 거짓과 비리로부터 자유로울 때가 있었던가요. 특히 지도층의 가식과 위선, 혹은 ‘갑질’의 행태에서 한 번이라도 벗어나 본 적이 있었나요. 지금까지, 아니 지금부터 앞으로 언제까지나 ‘지록위마’의 상황을 그러려니 여기며 살아가는 게 속 편한 것이 우리 장삼이사(張三李四)들의 팔자가 아닌가요. ‘지록위마’가 새삼 올해만의 사자성어라 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한 것도 그 때문입니다. 그래서 저는 ‘철부지급(轍鮒之急)’과 ‘포식난의(飽食煖衣)’ 등 두 가지 성어를 추천했습니다. 우리의 현실을 적실하게 나타낸 말이라고 본 것입니다.

 

‘수레바퀴(자국) 속의 붕어’ 즉 ‘생존을 위해 당장 한 바가지의 물이 필요할 뿐 장강대하(長江大河)의 물은 먼 훗날에나 필요하다’는 것이 ‘철부지급’의 뜻이고, ‘생활고로 죽어가는 서민들을 살려내는 것이 시급한데, 나라를 운영하는 사람들은 너무 멀리만 바라보고 있다’는 현실 비판이 그 말의 속뜻입니다. 당장 한 줌의 곡식이 없어 죽어가는 서민들을 바라보며 ‘100년 대계(大計)’를 고창(高唱)하던 그 시절의 위정자들을 장자(莊子)는 한심하게 바라보며 이 말을 했을 것입니다. ‘송파 세 모녀 자살 사건’ 같은 비극이 날마다 일어나고 있는 것이 우리의 현실인데, 당장 이들을 살려내지 못하는 위정자나 정치인들은 대체 무얼 쳐다보고 있는 걸까요.

 

‘포식난의’는 <<맹자>> ‘등문공 상편’의 ‘배불리 먹고 따뜻하게 입으면서 가르침이 없다면 짐승에 가까워진다[飽食煖衣 逸居而無敎 則近於禽獸]’는 맹자의 일갈(一喝)에서 나온 말입니다. 따라서 ‘제대로 된 가르침’이 전제될 때 비로소 이 말의 의미는 온전해지는 것이지요. 국회의원 김현의 대리기사 폭행사건, 대한항공 조현아 전 부사장의 기내(機內) 패악사건 등 올해 일어난 이른바 ‘갑질 사건’들의 근저를 설명하기 위해 이 말은 필수적이라 본 것입니다. 이들은 권력이나 부를 거머쥐고 ‘포식난의’를 즐기는 대표적 부류입니다. 그런데 ‘포식난의’를 즐기면서도 제대로 된 교육을 받지 못함으로써 그들은 맹자의 말처럼 결국 ‘짐승에 가까운 행태’를 보여주게 된 것이지요. 여기서 말하는 교육이란 ‘지식교육’ 아닌 ‘인간교육’을 말하는데, 그 출발점이자 종착점이 바로 ‘가정교육’입니다. 1차적으로 김현의 부모나 조현아의 부모에게 비난의 화살이 쏠리는 것도 그 때문일 겁니다.

 

***

 

그래서 저는 ‘철부지급’과 ‘포식난의’를 올해 이 땅에서 근근이 살아온 서민들의 곤경을 대표적으로 드러낸 사자성어로 들어야 한다고 보았습니다. 새해에는 정말로 정치인들이나 부자들이 대오각성(大悟覺醒)하여 수레바퀴 자국에 고인 한 모금의 물속에서 몸부림치는 서민들의 급박한 사정을 헤아려야 합니다. 요즘 종북주의자들로 매도되는 일부 인사들이 그 ‘종북’의 혐의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라도, ‘철부지급’ 중에서도 최고로 급박한 처지에 놓인 북한 주민들의 삶을 먼저 걱정하는 자세를 보여야 할 것이고, 이 땅의 정치인들은 자신들에게 붙어 다니는 ‘무책임’의 꼬리표를 떼기 위해서라도 어려운 서민들이 겪고 있는 ‘철부지급’의 상황을 해소하는 데 최선을 다해야 할 것입니다. 새해엔 서민들이 진정으로 ‘포식난의’를 즐기는 원년이 되었으면 합니다. 새해를 기대해 보겠습니다.

 

 

 

Posted by kicho
글 - 칼럼/단상2014.01.14 12:50

 

 

 


로턴의 호텔방에서 내다 본 석양 모습

 

 


로턴시내의 색다른 스테이크 하우스 '텍사스 로드 하우스'

 

 


식당 문에 매달린 엘크

 

 


대평원 뮤지엄[Museum of the Great Plains]

 

 


부족의 경험과 전설을 젊은이에게 이야기해 주고 있는 인디언 노인

 

 


전장에 나가고 있는 인디언 전사

 

 


소크족[Sauk Tribe] 인디언 추장

 

 


소크족 인디언 부부

 

 


코만치 인디언 톤토 역을 맡은 죠니 뎁

 

 


코만치 족의 방패

 

 


1990에 발행된 코만치 시리즈의 미국우표

 

 


인디언 추장

 

 

 


코만치족의 기마전술

 

 

 


대평원 박물관에 전시된 농기구

 

 

 

카이오와(Kiowa), 아파치(Apache), 코만치(Comanche), 그리고 대평원[Great Plains]의 서사시()

 

 

 

무서운 코만치에서 상식의 미국인으로!()

 

 

 

 

 

 

 

말에 미치다시피 한 코만치족은 코만치 영역 주변에서 대략 2백만 마리에 달하는 방대한 수의 야생마들을 이용하기도 했다. 18세기 후반과 19세기 초반에 코만치족은 오늘날의 마이 카(my car)’ 개념처럼 각자 한 마리씩의 말을 소유했다. 물론 전사들은 여러 마리의 말들을 갖고 있기도 했지만. 대략 3~4만의 인구가 몇 배의 말떼를 소유하다 보니, 코만치 족은 추가로 9~12만의 말들을 갖게 되었다.

  말은 전쟁의 결정적인 수단이었다. 싸움은 코만치족 삶의 가장 중요한 부분이었으며, 코만치족은 말을 타고 각종 전통 무기들을 쓸 줄 알았으며, 그런 전술을 발전시킨 사람들이었다. 코만치족이 멕시코 인들을 침략할 때면 예외없이 달밝은 밤을 택했는데, 그들은 밤중에도 말을 타고 상대방을 보면서 싸울 수 있는 기술을 갖고 있기 때문이었다. ‘코만치 문(Comanche Moon)’이란 바로 거기서 나온 말이었다.

 

현재 코만치족은 주택청[Housing Authority]을 운영하고, 코만치 인들에게 자동차 택(tag)도 발행해주고 있었다. 뿐만 아니라 그들 자체의 고등교육부[Department of Higher Education]를 통해 부족원들의 대학교육을 위한 장학금이나 여타 재정적 지원 등을 제공하고 있었는데, 그 재원은 주로 자신들이 운영하는 담배 판매업과 네 개의 카지노 수입 등으로 조달한다고 한다. 그들은 또한 로턴에 2년제 민족 대학인 코만치 네이션 칼리지(Comanche Nation College)’를 설립, 운영하고 있었다. 이것 역시 2세 교육에 재원을 투자함으로써 전통시대의 수준과 의식에서 벗어나려는 몸부림이었다.

 

로턴 시내 한 구석에는 상당수의 유명호텔들이 모여 있었고, 우리는 그 가운데 저렴하면서도 깨끗한 호텔을 구할 수 있었다. 깨끗한 호텔들이 제법 모여 있다는 것은 이 도시를 찾는 여행객들이 적지 않음을 보여주는 증거라 할 수 있는데, 그 여행객들의 상당수는 코만치의 역사와 문화에 대한 탐방을 주목적으로 하고 있는 듯 했다. 호텔에서 1박을 한 다음 우리는 그레이트 플레인 뮤지엄(Museum of the Great Plains)’코만치족 뮤지엄과 문화센터(Comanche National Museum and Cultural Center)[이하 코만치 뮤지엄으로 약칭]’에 들렀다. 그레이트 플레인 뮤지엄에는 오클라호마 주 전체의 인디언 역사와 문화를 보여주기 위한 콜렉션들이 전시되어 있었고, 코만치 뮤지엄에는 오직 코만치족의 역사와 문화에 관한 컬렉션만 전시되어 있었다. 

 

그레이트 플레인 뮤지엄은 여느 박물관과는 달리 탐험, 발견, 경험, 교육등 폭넓은 목적을 상정하고 만들어진 공간이었다. 그곳에는 인디언의 역사와 문화를 보여주는 컬렉션들의 진수가 모여 있었고, 배열 또한 정교하여 그것들의 내용이나 의미를 이해하기가 편했. 말하자면 갖가지 콜렉션들을 통해 로턴의 역사를 재인식하게 하고, 원주민들이 그레이트 플레인스에 어떻게 정착했는가를 탐구하여 그 의미를 찾아낼 수 있도록 하는 데 초점을 맞춘 것이 이 박물관의 컨셉이었다. 1층은 컬렉션들을 일목요연하게 배열전시해 놓은 관람 공간으로, 2층은 인디언들의 생활 자료를 직접 만들어 보는 체험학습장으로 각각 달리 꾸며놓은 것도 그 때문일 것이다. 그래서 이 박물관은 일반인, 학생, 학자 등 모든 분야의 사람들이 찾아와 대평원의 원주민들이 남긴 역사와 문화를 즐기면서 이해할 수 있도록 꾸며진 것 같았다.  

 

남부 대평원의 중요 지역인 오클라호마에 인디언들이 들어와 살게 된 과정과 경위 및 분포양상 등을 일목요연하게 설명한 코너, 농기계 등 농업관련 코너, 더스트 보울(Dust Bowl)이나 랜드런(Land run) 등 오클라호마가 겪은 역사적 시련들을 보여주는 사진 코너, 각 인디언 부족들의 생활자료 코너, 출토된 화석자료를 통한 대평원 지역의 자연사 자료 코너, 인디언 작가들의 그림이나 인디언들의 삶을 그린 작품 코너 등등. 이 박물관을 한 바퀴만 돌면 이 지역의 역사와 인디언의 정착 및 생활사를 소상히 알 수 있도록 안배된 점이 두드러졌다.

 

이 가운데 압권은 오클라호마의 인디언 정착 과정을 4단계[1830-55/1855-66/1866-89/1889-07]로 나누어 그림과 글로 설명한 코너였다. “문명화된 다섯 부족들은 공식적으로 재배치된 첫 케이스였다. 1830‘Dancing Rabbit Creek’ 조약은 촉토, 치카샤, 체로키, 크릭, 세미놀 등의 부족이 새로운 인디언 구역의 땅을 받기 위해 미시시피 강 동쪽에 있는 그들의 땅을 포기했다는 내용으로 되어 있고, 그 시기를 기점으로 정치적 이주가 시작되었음을 의미한다. 이동하는 도중 긴 거리의 행렬을 군인들이 몰아대기도 했는데, 그 때 많은 사람들이 길에서 죽기도 했다.”는 간략한 설명과 함께 총천연색 지도를 통해 오클라호마의 각지에 어떤 인디언들이 정착하고 있었는지를 보여주었다. 다른 부분도 마찬가지였는데, 이 분야에 대한 몇 권의 책을 읽는 것보다 관람객들로 하여금 분명히 이해할 수 있게 하는 효과를 발휘하고 있었다. 

 

박물관 밖에 설치된 열차박물관과 코만치 빌리지 또한 매우 중요한 의미를 지닌 공간들이었다. 마지막으로 운행되던 락 아일랜드(Rock Island)’ 노선의 거대한 기관차가 놓여있고, 역사(驛舍) 및 열차관련 컬렉션들로 박물관은 그득했다. 그 옆 벌판에 만들어진 코만치 빌리지 역시 대평원에 살던 코만치의 삶을 상상하기에 충분하도록 만들어져 있었다. 그 다음으로 들어간 곳이 코만치 뮤지엄이었다. 건물의 멋진 외관에 비해 컬렉션의 양과 질이 빈약하고 폐쇄적이라는 점에서 앞서 아파치 시티의 아파치 히스토리컬 서사이어티 뮤지엄과 유사했다. 현대 예술가들의 작품들을 제외한 대부분의 컬렉션들이 다른 박물관들의 소장품과 겹치고 그 양 또한 많지 않다는 점에서 이 박물관의 한계는 분명했다. 말하자면 아직 완성되지 못한 박물관인 셈이었다. 

 

코만치족 역시 여타 부족들과 마찬가지로 어려운 삶의 고비들을 겪어 왔다. 그러나 오랜 동안 다른 부족들에게 무섭다는 인상을 주었을 정도로 호전적이고 야만적인 성향을 지녀온 것이 사실이다. 물론 이것은 다른 부족들과의 생존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게 한, 그들만의 장점이었을 수도 있다. 그러나 최근까지 서부영화들에 연속적으로 나타나는 그들의 이미지는 도둑놈’, ‘싸움꾼혹은 잔인한 전략가에 머물러 있는데, 타고난 전투력으로 다른 부족들을 정복하고 그들을 잡아다 노예로 파는 등 비인간적 행태를 지속해 온 역사적 사실이 그대로 반영된 결과일 것이다. 그 과정에서 그들은 말들을 활용하여 많은 이득을 보았고, 그것이 자신들의 세력 확장과 부흥에 큰 기여를 했지만, 현재와 미래의 삶에 의미 있는 바탕이 되었다고 할 수는 없다.

 

코만치족의 수도라 할 수 있는 로턴에서 코만치족의 정체성을 짐작할만한 아무것도 발견하지 못한 것은 이곳이 이미 문명화된 미국의 한복판이기 때문이리라. 잔인함과 야만성은 문명에 용해되어 새로운 모습의 시대정신으로 나타날 수도 있었으련만, 아직 의미 있는 징후를 발견하지 못한 것은 그 결정적 시기가 도래하지 않아서인가, 아니면 아예 코만치 정신이 죽어버려서인가. 스쳐 지나가는 나그네의 짧은 안목으로 쉽게 알 수 있는 일은 아니었다. 

 

 


Standard Oil Company의 Tank Wagon[당시 유전에서 생산된 오일을 실어 나르던 탱크]

 

 


코만치족 뮤지엄과 문화센터(Comanche National Museum and Cultural Center)


 

 


코만치족 뮤지엄 휘장

 

 


남자들이 사냥이나 전투에 나갔을 때 티피에 남아 있던 엄마의 위장복과 아기의 크레이들

 

 


코만치족의 남자 인형과 아파치족의 여자 인형

 

 


인디언 전사 그림

 

 


인디언족 말을 그린 현대 미술

 

 


인디언 전사 그림

 

 


인디언 추장의 모습

 

 


2차대전에 참전했던 코만치족 암호해독병 기념메달

 

 


코만치 민족대학 홈페이지

 

 


1855~1866 오클라호마 주 인디언 분포도

 

 


1889~1907년 오클라호마 주 인디언 분포도

 

 


대평원 박물관 곁의 통합운송박물관 뜰에 전시된 Rock Island 노선의 마지막 기관차

 

 


로턴 시가지 지도

 

 


대평원 박물관 앞 공원에서 만난 한 쌍의 프레어리 독(Pairie Dog)

 

 


로턴에서 만난 한국음식점 '부산식당'. 맛있는 한 끼의 점심을 즐겼음.

 

Posted by kicho
글 - 칼럼/단상2009.01.12 10:02

‘미네르바’가 가르쳐 준 것

 

‘미네르바’란 필명으로 사이버 세계에서 필봉을 휘두르던 인사가 사직당국에 잡혀 그 모습을 드러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나 언론에서는 이 사건을 ‘태산명동(泰山鳴動)에 서일필(鼠一匹)’ 격의 ‘허무개그’ 혹은 기껏해야 ‘허위정보 유출 범죄’ 쯤으로 치부하고 있는 듯하나, 문제의 본질은 그게 아니다. 그가 전문대 출신의 무직자라거나 해외 체류의 경험이 전무하다는 점 등은 사태의 핵심이 아니다.

그의 근거 부족한 말들이 한동안 많은 사람들의 총명을 흐리게 했으며, 나라 전체를 들었다 놓았을 만큼 큰 힘을 발휘해 왔다는 사실은 우리들이 내뱉는 말의 무게나 의미와 관련하여 심상치 않은 점을 시사한다.

이 사건에서 현재의 시국을 불안하게 여기며 살얼음 밟듯 살아가는 사람들의 허한 마음과, 그 무엇에라도 기대고 싶은 사람들의 욕구를 역으로 찾아볼 수 있기 때문이다. 독일의 철학자 하이데거는 ‘말과 언어 속에서 사물은 사물이 될 뿐 아니라 그 사물이 비로소 존재하게 된다’고 했다. 진실이든 거짓이든 미네르바는 자신의 언어로 ‘숨겨져 있던 세계’를 드러냈거나 만들어낸 셈이다.

그러나 그는 개인이기 이전에 ‘지금 이 땅에서 살아가는’ 많은 사람들의 집단적 자아를 대변하는 존재로 한동안 군림해왔고, 튀어나온 그의 말들은 다시 집단 심리에 자극을 주어 사람들의 불안을 증폭시켜온 것이 사실이다. 사람은 특정한 대상에 대하여 긍정적으로도 부정적으로도 말할 수 있지만, 그 어법들의 근원은 단 하나, 대상을 바라보는 마음 자체다.

대중의 불안 심리를 단계적으로 고조시켜 온 점에 미네르바 어법의 교묘함이 숨어 있다. 그는 어쩌면 전문가들조차 자신의 말에 흔들리는 모습을 보며 그들 역시 불안한 대중의 한 구성원에 불과하다는 사실을 즐기고 있었는지 모른다.

‘중심성성 중구삭금(衆心成城 衆口鑠金)’이나 ‘삼인성호(三人成虎)’란 옛말들이 있다. 뭇사람들의 마음은 다른 생각이 침투할 수 없게 하는 성채가 되고 뭇 사람들의 말은 쇠도 녹인다는 것이 전자요, 한 두 사람이 하는 거짓말에는 속아 넘어가지 않지만, 세 사람이 짜면 거리에 범이 나왔다는 거짓말도 꾸밀 수 있다는 것이 후자다. 근거가 미약한 미네르바 개인의 말은 단순한 개인의 말로 그치지 않았다. 막연한 불안의 암귀(暗鬼)에 휩싸여 지내던 대중들에게 그의 현란한 수사는 제대로 먹혀들었고, 대중은 자신의 불안을 그의 수사에 맞추어 재해석하는데 길들여지게 된 것이다. 한때나마 미네르바의 말은 집단의 말로 전이되었고, 많은 사람들이 그에 휩쓸렸거나 경도(傾倒)되었으며, 그에 따라 파장은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커졌기 때문이다.

정책 당국자의 공신력 있는 말보다 얼굴을 숨긴 채 휘둘러댄 사설(私說)이 대중의 마음을 움직였으니, 그것은 ‘혹세무민(惑世誣民)’의 전형적인 사례로 읽힐 수도 있었다. 뿐만 아니라 그것은 인터넷의 울타리에 갇힌 현대 언어병리 현상의 단적인 예이기도 했다. 세계적으로 불어 닥친 경제문제로 우왕좌왕하는 것은 우리만의 문제가 아니고, 지금의 문제만도 아니다. 말 때문에 좌불안석을 경험한 적이 많은 우리다.

최고위층부터 장관들에 이르기까지 각종 변설(辯舌)들을 쏟아내 국민들이 맘 편히 지내보지 못한 것이 바로 지난 정권이었고, 정도의 차이는 있으나 그 점은 지금도 크게 다르지 않다. 좋은 말 한 마디는 천 냥 빚을 갚을 수 있지만, 의도가 불순한 말은 ‘재앙의 문이고 몸을 찍는 도끼’일 수 있다는 속언들이 언제나 진리임을 몸으로 보여준 점에 미네르바 사태의 교훈은 있는 것이다.

Posted by kich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