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 칼럼/단상2009. 3. 8. 23:47


 1월 29일 아침 9시. 아침식사를 하자마자 바르셀로나의 맥박을 느끼기 위해 호텔을 나섰다. 28일 밤늦게 포르투갈의 리스본으로부터 비행기로 날아와 1박을 한 까딸루냐 사바델(Catalonia Sabadell) 호텔. 호텔은 좋았으나 휴식을 즐길 여유가 없었다. 스페인에서의 마지막 날, 바르셀로나의 정수를 놓칠 수 없었기 때문이었다.

 공기는 싸늘했으나 햇살은 깨끗했다. 달리는 버스의 차창으로 고풍스런 건물들과 정갈한 거리의 풍경들이 쏟아져 들어왔다. 마이크를 잡은 김은경 선생은 차분한 음성으로 바르셀로나의 핵심을 잘도 짚어 주었다.

 스페인 북동부에 있는 제2의 도시 바르셀로나. 170 만 명의 인구를 갖고 있으며 마드리드와 항상 경쟁관계에 있는 문화와 역사, 그리고 경제 도시 바르셀로나. 바르셀로나는 베소스강과 요브레가트 강 사이의 평야지대에 있으며, 제조업과 관광업 금융업 등으로 스페인 경제의 중심축이었다.

 1992년 이곳에서 개최된 올림픽과 당시 위원장 사마란치를 떠올리게 하는 도시, 몬주익 언덕의 황영조와 FC바르셀로나 같은 축구클럽을 생각나게 하는 스포츠의 도시, 그러나 무엇보다도 상식을 뛰어넘는 건축미로 전 세계인들의 사랑을 받는 안토니오 가우디(Antonio Gaudi, 1852~1926)의 도시, 피카소 미술관이 있고 고딕양식의 건물들이 즐비한 예술의 도시... 바르셀로나는 무엇으로도 한정할 수 없을 만큼 많은 의미와 아름다움을 안고 있는 도시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위로부터 1, 2, 3은 바르셀로나 시가지. 4는 수도국(아그바르) 건물, 5는 해변길. 6과 7은 점심식사를 한 식당의 요리사와 해물빠에자, 8은 그 식당에 진열되어 있는 하몽.

Posted by kicho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글 - 칼럼/단상2009. 3. 6. 01:02

 우리는 신트라를 떠나 리스본 서쪽의 벨렝 지구로 향했다. 궂은비가 내리고 떼주 강으로부터 바람이 불어왔다. 강가에는 벨렝 탑과 발견의 기념비가 웅장하면서도 도전적인 자태로 서 있었다. 대양을 향해 대항해 시대를 열어간 포르투갈 인들의 기상이 어려 있는 이 기념물들은 대로를 경계로 제로니무스 수도원과 마주하고 있었다.

 강가에 있는 기념물들이 세계를 향한 도전정신의 표현이었다면, 수도원은 이들의 안녕과 평화를 기원하는 자애로운 어머니의 이미지였다. 16세기 초에 항구를 보호할 목적으로 세워진 마누엘 양식의 건축물이 벨렝 탑이다. 포르투갈의 황금시대를 대변해주는 기념물로 콜럼버스도 이 항구를 통해 들어왔다고 한다. 겉으로 보기엔 대항해 시대에 세워진 하나의 탑이었지만, 8각의 요새는 군사적 목적으로 요긴하게 쓰였다. 대양을 향해 항해를 시작하는 사람들에겐 희망과 안식을, 항해로부터 돌아오는 사람들에겐 안식과 평온의 기쁨을 준 것이 바로 이 탑이다. 2층의 강 쪽 테라스엔 벨렝의 성모상이 무사 항해를 기원하며 서 있고, 벽면은 예수회의 십자가들로 장식되어 있었다.

 벨렝 탑으로부터 가까운 곳에 있는 것이 발견의 기념비인데, 떼주 강이 바라보이는 곳에 자리 잡고 있었다. 항해 왕자 동 엔리께의 500주기를 맞아 1960년에 세운 기념물로서 범선의 모양으로 만들어져 있었다. 상부에는 여러 인물들이 조각되어 있었는데, 맨 앞쪽이 동 엔리께였고, 선교사․선원․작가․천문학자․화가 등이 그 뒤를 따르고 있었다. 기념비 앞바닥에는 대리석에 모자이크 된 세계지도가 펼쳐져 있었다. 과연 대항해 시대의 주역다운 발상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위로부터 발견의 기념탑, 발견의 기념탑 앞 땅바닥의 그림1, 2, 벨렝탑

Posted by kich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