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 칼럼/단상2009. 3. 1. 14:07
 

 1월 27일. 세비야의 하늘은 맑았고, 간밤에 뿌린 비 때문인가 거리는 젖어 있었다. 로마제국이 지배하던 시기부터 번창했고, 서고트 왕국의 수도였던 세비야는 안달루시아의 중심도시 답게 화려했다. 도시의 중심을 뚫고 흐르는 과달키비르(Guadalquivir)강은 수심이 깊고 수량이 풍부한 듯 큰 배들이 드나들었다. 대항해 시대의 무역항이자 아메리카 여행의 출발지로서, 1519년 마젤란이 세계일주의 닻을 올린 곳도 바로 이곳이었다.

 모차르트의〈돈 조반니 Don Giovanni〉, 비제의 <카르멘>과 로시니의 <세비야의 이발사> 등의 무대였던 세비야. 수르바란, 무리요, 발데스 레알, 벨라스케스, 마르티네스 몬타네스 등의 뛰어난 화가들과 후안 데 메사 등 조각가가 불후의 명작들을 남긴 예술의 고향 세비야. 스페인의 3대 축제들 가운데 하나인 광란의 페리아(Feria)와, 부활절 직전에 열리는 세마나 산타 축제 등이 유명한 세비야.

 1248년 이곳을 이슬람세력으로부터 탈환함으로써 새로운 발전의 기틀을 마련한 카스티야 왕 페르난도 3세의 자취가 도처에 남아 있었다. 이슬람시대인 12세기 말에 세워진 히랄다 탑은 세비야의 랜드마크 역할을 하고 있으며, 카테드랄, 알카사르, 투우장, 이베로 아메리카 만국 박람회장 등이 넓은 도시에 그득하게 자리잡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위로부터 세비야에서 1박을 한 호텔 CIUDAD, 이베로 아메리카 만국박람회장의 세비야 지도, 히랄다탑에서 바라본 과달키비르강과 다리, 이베로 아메리카 만국박람회장에서 만난 스페인소녀>

Posted by kicho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글 - 칼럼/단상2009. 1. 27. 05:14
 

돈키호테와 작별한 우리는 끝없는 평원을 달려 시에라 네바다 산맥을 넘었다. 산맥의 정상엔 희끗희끗 눈이 덮여 있었다. 분지형의 비옥한 땅, 그라나다. 로마제국과 이슬람 왕조의 마지막 수도였던 곳이다. 시내는 화려하고 복잡했으며, 호텔에는 관광객들이 득실거렸다. 점점 지중해에 가까워지기 때문인가, 날씨도 온화했다. 여기서 밤늦게 플라멩코를 보기로 했다. 알바이신 지역의 따블라오 플라멩코 공연장을 찾았다. 200에 가까운 객석이 가득 찬 가운데 두 명의 악사와 두 명의 가수, 그리고 세 명의 무희가 등장했다. 손바닥 만한 무대에서 혼신의 힘을 다해 춤을 엮어나가는 세 여인은 말 그대로 정열의 화신이었다. 가까이서 그녀들의 땀방울을 맞아가며 추임새 ‘오레~’를 연발하는 관객들 역시 그녀들과 혼연일체가 되어 열광했다. 두 시간 동안 쉼 없이 관객들을 오르가슴의 세계로 이끌어간 무희들의 힘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일까. 단순히 춤의 기교로만 설명될 것은 아니다. 무대가 파하고 흩어져 가는 사람들의 뒷모습을 보면서 비로소 자연과 인생, 역사와 전통이 함께 어우러진 예술의 정수가 바로 플라멩코임을 깨닫게 되었다. 스페인에 발을 들여 놓은 뒤 나는 처음으로 스페인 문화의 알맹이 하나를 입에 물 수 있었다.

우리의 닫힌 가슴을 열고, 오레~!!!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kich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