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항해시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3.06 포르투갈 기행 2 : 대항해 시대의 영광과 대서양의 물결
글 - 칼럼/단상2009. 3. 6. 00:47

 1월 28일 아침 8시 35분 호텔을 나서 대서양 쪽의 땅 끝 마을 로까 곶(Cabo da Roca)으로 출발했다. 비가 내리고 안개가 자욱했다. 한참을 달려 로까 곶에 도착했으나 그곳에도 비가 내리고 바람이 불었으며, 안개가 가득하여 바다를 볼 수 없었다. 우리나라 해남에서 밟아보는 땅 끝의 감회를 이곳에선 느껴보기 어려웠다.
 그 옛날 대항해 시대에 세상을 향한 출발지가 되었을 이곳에서 그 장쾌한 기상을 맛보지 못하다니, 여간 서운한 게 아니었다. 그래도 바다를 향해 높이 솟은 탑이 있었다. 그 탑에 적혀있는 시구가 눈에 들어왔다. “이곳은 땅이 끝나는 곳, 그리고 바다가 시작되는 곳”이라는 내용. 바로 포르투갈의 국민 시인 까몽이스(Camões)의 시에서 따온 구절이었다. 안개에 갇혀 사방은 깜깜했으나 이 구절은 등대처럼 ‘땅의 끝, 바다의 시작’을 알려주고 있었다.

그 악천후에도 관광객들은 연신 드나들어, 대서양 쪽 땅 끝 마을은 끊임없이 북적거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위로부터 안개 자욱한 로까곶, 로까곶 표지석에서, 로까곶 휴게소 안의 그림 1, 로까곶 휴게소 안의 그림 2, 바람 부는 로까곶, 로까곶 주변의 식생, 성찬을 즐기고 있는 로까곶의 달팽이


Posted by kich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