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2007. 6. 3. 09:09
천하의 큼을 보고 나를 깨닫는 연행 길에 나서며
      -연행 길 사진전, 그 철학과 의미-              


                                                                 조규익(숭실대 교수)

한양에서 북경까지 넉 달 넘어 걸리던 왕복 6천리 길. 삼사(三使)와 군관, 시종 등 많은 사람들이 무리지어 도보로 오가던 공무여행 길이었다. 교통편이 없으니 숙소며 식사가 제대로 갖추어져 있을 리 만무했다. 아랫사람들은 당연히 ‘한둔’이라 불리던 ‘한뎃잠’을 자야했으며, 윗사람들이라고 따뜻한 방을 차지할 수 있는 것도 아니었다. 살을 에는 만주벌의 밤 추위에  가끔씩 맹수들이 출몰하기도 하던 험지의 고행 길이었다. 먹는 것 역시 변변치 않았고, 목욕을 한다거나 때에 따라 입성을 갈아입는 것 역시 불가능에 가까운 사치였다. 병들어 아파도 몸 보전하고 누울 자리조차 없었다. 어찌어찌 병이 나으면 행운이고, 죽는 일 또한 허다했다. 시신을 떠메고 가거나 고국으로 돌려보낼 수도 없으니, 중도에 그냥 묻고 가야 했다. 끔찍한 고행 길이었으나, 지엄한 왕명이니 ‘군말 없이’ 따라야 했다. 사직과 백성을 위한다는 명분으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 행차가 조선조 말까지 수백 회에 이른다. 조·명, 조·청 간 외교적 현안 때문만은 아니었다. 경제나 문화 교류도 그런 행차들에 숨겨진 중요한 목적이었다. 당시 중국은 조선의 유일한 대외 창구였다. 극동에서 숨죽이고 살아가던 작은 나라 조선이 세상을 보려면 중국이란 창을 통할 수밖에 없었다. 중국의 큼과 세상의 넓음을 서책을 통해서나 알 뿐이던 당대의 상당수 지식인들은 고행 길인 줄 알면서도 이런 저런 연줄을 통해 사행에 참여하려 했다. 말로만 듣던 ‘대국’의 선진문물을 현지에서 확인하고픈 욕망이 지식인들을 설레게 했다. 특히 중화를 몰아내고 중원을 차지한 ‘오랑캐’들의 사는 모습이 무엇보다 궁금했을 것이다. ‘한 번 몸을 일으켜 천하의 큼을 보고 천하의 선비를 만나 천하의 일을 의논하겠노라’던 홍대용의 포부는 연행에 나서던 당대 지식인들에게 공통적이었다.
   그들을 연행에 나서게 한  보다 직접적 요인은 무엇이었을까. 중화주의와 중국의 현실을 어떻게 조화시킬 것인가가 조선조 교조적 성리학자들의 당면과제였다. ‘오랑캐 청국’의 존재는 그들에게 어찌 해 볼 수 없는 ‘거대한 산’이었다. 온갖 고생을 감내하면서 오랑캐가 차지한 중원을 보고자 한 당대 지식인들의 깊은 속내엔 자존심을 현실에 대한 인정으로 맞바꾸어야 하는 절실함이 있었다. 그래서 그들은 그곳에 가고자 했다. 뻔한 일이긴 했으나 가보지도 않고서 자신의 생각을 바꾼다는 것은 더욱 더 자존심 상하는 일이기 때문이었다. 그런 참담함을 뼈대로 하고 있으면서도 겉으로는 그렇지 않은 척 ‘담담하게’ 기술해나간 것이 연행록들이다. 번화한 도회와 풍족한 물화를 보면서 ‘고인 물’ 같던 조선 지식인들의 내면에도 파문이 일었다. ‘앞으로 어떻게 살아갈 것인가?’ 자문하던 이들에게 중국의 모습은 해답 그 자체였다. 좋은 점은 좋은 점대로, 그른 점은 그른 점대로 중국은 자신들의 미래를 설계해나갈 모델이었다. 시시콜콜 적어놓은 견문들을 단순히 흥밋거리로만 바라볼 수 없는 것도 바로 그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들은 한양을 출발하여 수많은 산과 물, 촌락과 도회들을 지나 연경에 도달했다. 사람 사는 모습이야 어디고 같다지만, 인정과 풍속이 현격한 이국의 그것들이 어찌 우리와 같을 수 있었으랴. 그래서 연행 떠난 지식인들의 눈에는 모든 것이 신기했고 감동적이었다. 그들은 그런 신기와 감동을 바탕으로, 오랑캐들도 소중화의 조선인들과 별반 다를 바 없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 것이다. 그렇게 만난 중국의 산하와 문물이야말로 수백 년 간 배워온 성경현전(聖經賢傳)보다 그들에겐 더 큰 스승이었다. 조선조 지식사회에 북학(北學)의 기조가 정착된 것도 바로 그러한 연행 덕분이었다!
   그로부터 몇 백 년 후에 태어난 카메듀서 신춘호 선생. 그는 지난 수년간 동호인들을 인솔하고 스스로 연행사가 되어 그 길을 되짚어 훑었다. 연도(沿途)의 풍물들을 모두 기록한 그 옛날의 연행사들처럼 그도 렌즈 속에 그 모든 것들을 잡아넣었다. 지금도 틈만 나면 국내와 중국의 연행노정을 답사하면서 시시각각 변하는 모습들을 영상으로 담기에 바쁜 그다. 사실성과 예술미가 조화를 이룬 그의 사진을 들여다보라. 이미지들의 배경엔 수 백 년 전 연행사들의 호기심 어린 눈초리가 깔려 있을 것이다. 그러니 그는 지금의 모습만 찍고 있는 게 아니다. 지금 그곳의 모습을 찍는 순간, 그는 타임머신을 타고 수 백 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 그 때의 분위기까지 포착해 내고 있지 않은가.
Posted by kich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