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과 비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9.01 미국통신 2-2 (4)
글 - 칼럼/단상2013. 9. 1. 00:30

 


OSU 중앙도서관


역사학과가 들어있는 South Murray 홀


역사학과에 마련된 백규 연구실의 팻말


백규 연구실 출입문


백규연구실의 책상


역사학과 사무실 입구


OSU 캠퍼스에서(뒤쪽 건물이 Student Union Building)


교정을 걷던 도중 만난 억새풀


연구실 바깥으로 보이는 산책로

 

 

OSU 역사학과에 임시둥지를 틀고

 

 

 

자동차와 전화기 문제를 해결하지 못했고, 한국에서 부친 짐을 받지 못했으며, 무엇보다 끔찍한 시차조차 극복하지 못한 상황이었지만, 마냥 숙소에 머물러 있을 순 없었다. 우리가 도착했음을 알고 있을 학과장 로간(Michael F. Logan) 교수나 학과의 비서 미스 수잔(Susan, Oliver)과 다이아나(Diana Fury)의 존재가 궁금하고 미안하여 견딜 수 없었다. 도착 직후 보낸 이메일을 읽지 않고 있음을 확인한 다음 답답증을 견디다 못해 수전에게 전화를 하니 월요일은 근로자의 날이라 휴무란다. 이메일로 약속날짜를 잡는 등 제대로 된 의전(儀典)의 여유가 없는 상황. 우리는 집 앞으로 나가 셔틀버스에 몸을 실었다.

 

18901225오클라호마 지역 농업기술대학으로 출범했기 때문일까. 한낮 40도에 육박하는 햇살 아래 걷기 어려울 만큼 OSU의 규모는 크고도 넓다. 어떤 지인의 말대로 한국에서 가장 넓은 캠퍼스를 자랑하는 K대학의 80배에 달한다니, 대학 자체가 말 그대로 하나의 타운이었다. 미국에서  들러 본 몇몇 대학들과 비교해도 월등하다파스텔 톤의 지붕에 붉은 벽돌로 지어진 건물들이 질서 있게 늘어서 있고, 건물들 사이사이로 파란 잔디와 무성한 교목(喬木)들이 열기를 식혀주고 있었다. 그 사이로 오렌지색 티셔츠를 간편하게 걸친 학생들이 삼삼오오 지나고 있었다. 대체로 '파스텔톤-레드-옐로우-그린'으로 어우러진 학교 전체의 색상은 파란 하늘과 아름다운 대비를 이루고 있었다. 

 

지도를 보며 학과 사무실과 연구실이 있다는 머레이(Murray)홀로 들어가니 건물 바로 1층에 널찍한 학과 사무실이 있었고, 비서 수잔과 다이아나가 우리를 반긴다. 그런데 학과 사무실 바로 옆에 낯익은 내 이름의 팻말이 걸린 참한 연구실이 마련되어 있는 것 아닌가. 참으로 반갑고도 고마운 일이었다. 수잔이 건네 준 열쇠로 문을 따고 들어가니 카펫 깔린 방 안에 정갈한 책상과 책장, 컴퓨터와 전화기 등 각종 사무용 비품들이 세심하게 갖추어져 있고, 나무 우거진 캠퍼스의 풍광이 한낮의 열기와 함께 창문 가득 밀려들고 있었다.

 

연구실을 확인한 뒤 학과장실로 찾아가니 중후한 노신사 로간 교수가 환대한다. 잠시 후 강의를 해야 한다는 그와 잠시 환담을 나눈 뒤 우리는 연구실로 돌아왔고, 아내는 ‘이런 멋진 곳에 단 6개월만 체류하는 게 아깝다고 내내 아쉬워하는 표정이다. 이제 다음 주 화요일부터 이곳에서의 내 연구 활동은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Posted by kich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미언

    아버님 연구실이 깔끔하니 좋아보여요^^잘 도착하셔서 다행이에요 건강하게 재밌게 지내다 오세요❤

    2013.09.01 12:17 [ ADDR : EDIT/ DEL : REPLY ]
  2. 그래. 미언아, 요즘 잘 지내고 있니? 이제 날씨가 선선해질 환절기이니 감기에 특별히 조심하거라. 이곳의 한낮은 완벽한 불볕이다. 이 열기가 언제 가실 지 모르지만, 남방의 햇살을 실감하는 나날이다. 그래도 어느 공간이든 냉방이 잘 되어서 살만하구나. 초코녀석,우리 보고싶단 말 안 하든? 앞으로 이곳에서 자주 만나자꾸나.

    2013.09.08 08: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양훈식

    교수님 건강하게 잘 지내고 계시죠? 이곳은 더위가 한 풀 꺾이고 완연한 가을입니다. 게다가 가을비까지....
    오클라호마 주립대 캠퍼스가 산뜻하게 보입니다. 중앙도서관은 그 품으로 달려가고 싶은 충동이 드는 곳처럼 멋지네요. 연구실은 무척 여유롭겠습니다. 제자는 요즘 마음만 앞서고 중심이 서지 않아 하루 고문진보 한시 한 수와 우계시 한 수 이상 성독하고 있습니다. 나머지 시간은 어찌 보내야 할까요?

    2013.09.11 10:43 [ ADDR : EDIT/ DEL : REPLY ]
  4. 양 선생, 이곳에 있으면서도 늘 우리나라의 제자들과 동학들을 생각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는 언제나 '이렇게 여유롭고 좋은 환경에서 공부와 연구를 진행할 수 있게 될까?'라는, 일종의 비원(悲願)이지요. 고문진보의 한시와 우계의 시작품들을 성독하는 일은 매일 해야 하지만, 그보다 (잘 된) 선행연구들을 '씹듯이' 읽어가며 자신의 아이디어를 구체화 하는 일이 중요합니다. 반드시 우계시에 대한 연구가 아니라도 좋은 논문이면 선택하여 꼼꼼히 읽어가며 시작품을 대상으로 분석하고 논리화하는 방법을 익혀가는 것이 중요합니다. 지난 번 보내준 논문은 아직 읽지 못하고 있습니다. 혹시 새로 업데이트를 했다면, 그것으로 다시 보내주기 바랍니다. 지금 양 선생에겐 '나머지 시간'이 있을 수 없지요. 아마도 찬바람이 좀 더 불어오면 정신이 번쩍 들어 '해야할 일들'이 생각나리라 봅니다.^^ 그리고 틈틈이 건강관리 하는 일도 잊지 말기 바랍니다. 그곳 소식들을 간간이 이곳에 전해주세요. 다른 사람들에게도 안부 전해 주세요.

    2013.09.11 20: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